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희찬 천금골, '대한민국' 외친 붉은악마의 함성 통했다!
  •  황희찬 천금골, '대한민국' 외친 붉은악마의 함성 통했다!_이미지
Posted : 2019-01-22 22:47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중동 팀과의 첫 맞대결, 그러나 '붉은 악마'는 바레인 응원단 못지않은 응원전이 펼쳐졌다. 답답한 흐름에도 불구하고 전반전 내내 열띤 응원을 펼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1-0의 스코어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 황의조를 중심으로 2선에 손흥민, 이청용, 황희찬이 선발로 나서 공격을 전개했고,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구축했다. 4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나섰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중동 팀을 상대로 하는 첫 경기, 자칫하면 관중석이 바레인 홈팬들의 함성으로 가득찰까 우려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바레인 응원단 못지 않은 한국 교민들이 경기장을 찾았고, 전반 내내 열띤 응원을 펼쳤다.

그러나 경기는 전체적으로 답답한 흐름이었다. 바레인이 예상 밖의 선전을 펼치면서 고전한 것이다. 한국은 전반 25분까지 단 한 번의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붉은 악마의 함성이 통한걸까. 전반전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시원한 득점포가 터졌다.

한국은 전반 43분 이용이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상대 골키퍼가 놓쳤고, 이것을 황희찬이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1-0의 스코어를 만들었다. 붉은 악마도 그제야 시원한 함성을 터뜨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