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트남 축구전문가, "8강 상대, 일본보다 사우디가 낫다"
  • 베트남 축구전문가, "8강 상대, 일본보다 사우디가 낫다"_이미지
Posted : 2019-01-21 09:12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베트남의 축구 전문가가 아시안컵에 나서고 있는 베트남 대표팀을 극찬했다. 좋은 기량을 갖고 있는 세대라 평가했고, 8강 상대로 일본 보다 사우디 아라비아를 선호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0일 밤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라시드 알-마크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이후 돌입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두며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베트남은 요르단에 선제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6분 동점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연장전에 돌입했지만 승부는 쉽게 가려지지 않았고, 양 팀은 승부차기에 나섰다.

요르단은 두 번째 키커 바하 세이프와 세 번째 키커 아마드 살레가 차례로 승부차기를 실축했고, 베트남도 네 번째 키커 쩐밍브엉이 실축했지만, 마지막 키커로 나선 띠엔쭝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승부차기에서 4-2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극적인 승부에 베트남이 열광했다. 베트남의 축구전문가로 활동 중인 응우옌 탄 빈은 20일, '봉다'와의 인터뷰를 통해 "훌륭한 경기였다. 상대방은 강했지만 베트남은 자신들의 능력 이상을 발휘했다"면서 "현재 베트남 세대는 정말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응우옌 탄 빈은 "베트남은 상대방보다 더 열심히 뛰었고, 선수들의 정신력과 체력은 잘 준비되어 있었다. 승부차기에서도 선수들은 매우 강했다"면서 8강에서 상대하게 될 일본 혹은 사우디 아라비아에 대해 "두 팀 모두 강한 상대이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매우 행복하다. 오늘 승리가 자랑스럽다. 다만 일본보다 사우디와 대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