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트남, 아시안컵서 토너먼트 첫 승리...또 새 역사 썼다
  •  베트남, 아시안컵서 토너먼트 첫 승리...또 새 역사 썼다_이미지
Posted : 2019-01-21 05:00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베트남이 요르단과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극적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시안컵 대회서 거둔 첫 토너먼트 승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0일 밤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라시드 알-마크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이후 돌입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두며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베트남은 전반전 막바지에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하며 한 골 차로 끌려갔다. 그러나 후반 6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기세가 오른 듯 시간이 흐를수록 공격에 날카로움을 더했다.

그러나 승부는 쉽게 가려지지 않았고, 승부차기 끝에 양 팀의 희비가 갈렸다. 요르단은 두 번째 키커 바하 세이프와 세 번째 키커 아마드 살레가 차례로 승부차기를 실축했고, 베트남도 네 번째 키커 쩐밍브엉이 실축했지만, 마지막 키커로 나선 띠엔쭝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승부차기에서 4-2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아시안컵에서도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쓴 박항서 감독이다. 베트남의 최고 성적은 2007년 이뤄낸 8강이다. 그러나 당시는 조별리그에 통과하면 곧바로 8강부터 토너먼트를 시작했다. 이번 요르단전 승리가 베트남이 아시안컵 토너먼트에서 거둔 첫 승리인 셈이다.

한 장 남은 16강 와일드카드의 주인공이 되며 16강행 막차를 탔던 베트남, 16강전에서도 극적인 승부를 연출하면서 베트남 축구 팬들을 다시 한 번 열광케 했다. 16강행 막차를 탔지만 가장 먼저 8강에 안착한 베트남은 오는 24일 같은 장소에서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 경기의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