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갑게 취재진 맞은 박항서 감독, "뭐 이래 관심이 많노"
  •  반갑게 취재진 맞은 박항서 감독, "뭐 이래 관심이 많노"_이미지
Posted : 2019-01-18 23:03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요르단과의 16강전 준비에 나선 박항서 감독이 훈련장을 찾은 한국 취재진을 반갑게 맞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극적으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행 막차에 올라탔다. 레바논이 북한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4-1의 스코어로 승리했지만, 베트남이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서며 1장 남은 와일드카드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16강에 오른 베트남은 요르단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짐을 싸 돌아갈 뻔한 위기였지만, 극적으로 기회를 얻은 것이다. 베트남 대표팀은 18일 오후 5시(한국시간) 후마이드 알 타이어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베트남 현지 매체는 물론이며, 다수의 한국 취재진도 이날 훈련장을 찾아 베트남 대표팀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박항서 감독도 취재진을 반갑게 맞았다. 한국 취재진을 발견한 박항서 감독은 훈련 시작 전 취재진에게 다가와 특유의 구수한 사투리로 "다른 나라 경기에 뭐 이래 관심이 많노"라고 웃어보인 뒤 "인사만 하고 갈게요"라며 손을 흔들었다.

다시 한 번 기적을 그리고 있는 박항서 감독, 베트남 대표팀은 오는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요르단(B조 1위)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