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中언론의 인정, "0-2 패배, 한국과 격차 보여줬다"
  • 中언론의 인정, "0-2 패배, 한국과 격차 보여줬다"_이미지
Posted : 2019-01-17 04:00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모처럼 중국 언론이 제대로 된 평가를 내렸다. 한국과 중국의 격차는 여전히 존재했고, 중국도 완패를 인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전까지 중국 축구의 분위기는 잔치였다. 한국과 중국 모두 2연승을 달리고 있었지만 중국이 더 많은 골을 넣으면서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 현지에서는 이번에야 말로 한국을 넘을 기회라는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랐다. 손흥민이 곧바로 선발 출전한 한국이 경기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주도권을 완벽하게 잡았다. 손흥민의 클래스는 역시 달랐다. 손흥민은 폭발적인 속도와 노련한 완급 조절을 무기로 중국의 수비진을 흔들었고, 때로는 정교한 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손흥민이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전반 14분 손흥민이 문전에서 개인 기술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중국은 제대로 된 공격을 시도하지 못했다. 결국 후반 초반 한국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특급 도우미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6분 손흥민이 날카로운 프리킥을 연결했고, 이것을 김민재가 정교한 헤더로 마무리했다.

수준 차이는 분명했다. 한국은 90분 내내 주도권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줬고, 공수 모두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중국에 완승을 거뒀다. 결국 한국이 우승 후보의 자격을 스스로 증명하며 조 1위를 차지했다.

중국 언론도 이를 인정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월드컵 최종 예선과 동아시안컵에서는 공한증이 없었지만 아시안컵 무대에서는 공한증이 끝나지 않았다. 손흥민 등이 나선 한국에 패배했고, 공한증이 이어졌다. 0-2의 점수차는 한국과 격차를 보여줬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