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지치고 힘들지만...' 클래스를 보여준 손흥민
  •  '지치고 힘들지만...' 클래스를 보여준 손흥민_이미지
Posted : 2019-01-17 00:18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벤투 감독이 믿고 기용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소속팀 토트넘에서 지옥의 일정을 소화하고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이 체력이 방전된 상황에서도 자신의 클래스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조 1위를 위해 승리가 필요했던 벤투 감독이 2일 전에 합류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하며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손흥민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손흥민의 클래스는 역시 달랐다. 손흥민은 폭발적인 속도와 노련한 완급 조절을 무기로 중국의 수비진을 흔들었고, 때로는 정교한 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손흥민이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전반 14분 손흥민이 문전에서 개인 기술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한국이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21분 중앙에서 연결된 패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내줬고, 이것을 쇄도하던 황희찬이 강력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23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날카로운 감아 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후 한국은 전반 26분 손흥민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에도 손흥민이 공격의 중심이었다. 후반 초반 한국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특급 도우미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6분 손흥민이 날카로운 프리킥을 연결했고, 이것을 김민재가 정교한 헤더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후반 28분 손흥민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하며 패스를 내줬고, 김진수가 슈팅을 가져갔지만 수비 맞고 벗어났다. 손흥민의 클래스는 남달랐다.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빠르게 내줬고, 황희찬이 마무리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손흥민에게 허락된 시간은 후반 42분까지였다. 좀 더 빨리 교체 카드를 사용했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지만 손흥민은 끝까지 자신의 임무를 완수하며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