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말레이시아의 놀라움, "박항서의 베트남, 한국처럼 강했다"
  • 말레이시아의 놀라움, "박항서의 베트남, 한국처럼 강했다"_이미지
Posted : 2018-12-12 16:30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베트남 축구는 한국 축구 같았다" 안방에서 베트남과 무승부를 거둔 말레이시아 축구가 베트남의 저력에 놀라움을 표현하면서 한국 축구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1일 밤 9시 45분(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부킷잘릴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원정에서 2골을 넣고 무승부를 거둔 베트남은 나쁘지 않은 결과를 받아들였다. 홈에서 승리 혹은 1-1 무승부를 거두면 우승은 베트남의 몫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2-0으로 앞서다 2-2를 허용한 것이 아쉬웠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박항서 감독도 이점을 강조했다.

박항서 감독은 '폭스 스포츠'를 통해 "우리 선수들은 잘했고, 열심히 싸웠다"면서 "2골 모두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한 것은 살짝 실망스럽다. 그러나 우리는 지지 않았고, 비겼다. 다음 경기를 준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항서 감독의 말대로 유리한 쪽은 베트남이다. 말레이시아도 베트남의 저력에 놀라움을 표현하면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한국 축구 같았다는 평가를 내렸다.

베트남 언론 'VN 익스프레스'는 "말레이시아 팬들이 베트남 축구에 매료됐고, 베트남 축구가 한국 축구와 같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말레이시아 팬들은 베트남의 축구가 한국처럼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고, 베트남 축구가 성장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그리고 베트남 축구의 미래가 밝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말레이시아 현지 반응을 전했다.

한편, 1차전을 2-2 무승부로 마친 베트남은 오는 15일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2008년 우승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