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얀마 감독, '악수거부' 박항서 감독 맹비난 "부끄러운 행동"
  • 미얀마 감독, '악수거부' 박항서 감독 맹비난 "부끄러운 행동"_이미지
Posted : 2018-11-23 04:18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스즈키컵에서 베트남과 맞대결을 펼친 미얀마의 안토니 헤이 감독이 박항서 감독을 향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부끄러운 행동'이다고 언급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미얀마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베트남은 3경기 무패(2승 1무)와 함께 승점 7점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조 2위지만 남은 경기 일정에 있어서 베트남이 유리하기 때문에 4강 진출이 사실상 유력해졌다.

하지만 베트남이 승리를 거둬야 마땅한 경기였다. 경기 종료를 약 10분 여 남기고 베트남이 미얀마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하지만 느린 화면상으로 베트남의 첫 번째 슈팅을 미얀마 골키퍼가 쳐낸 뒤 다른 선수가 쇄도하며 밀어 넣었는데 상대 수비보다 뒤에 있었기에 오프사이드에 해당하지 않는 상황이었고, 결국 베트남은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취소 된 득점뿐만 아니라 양 팀 선수들은 경기 내내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쳤고, 벤치도 마찬가지였다. '폭스스포츠' 아시아판은 "베트남의 콩푸엉이 미얀마의 아웅 투와 충돌 할 때 미얀마 감독이 주심에게 카드를 꺼내라고 모션을 취했다"면서 "이후 양 팀의 사이드라인은 선수들만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양 팀 감독들은 경기 내내 언성을 높이며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이었다. '폭스스포츠'는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헤이 감독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이에 헤이 감독은 박항서 감독을 향해 비판을 가했다. 악수를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간 박항서 감독을 향해 헤이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 "부끄럽고 매우 프로답지 못한 행동 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와 같은 보도가 나온 후 '폭스스포츠'는 "해당 글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헤이 감독과 이메일로 접촉했으나 아직 답변이 오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오는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캄보디아와 스즈키컵 조별리그 4차전을 펼친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폭스스포츠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