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원샷 원킬' 짧지만 강렬했던 황의조의 45분
  •  '원샷 원킬' 짧지만 강렬했던 황의조의 45분_이미지
Posted : 2018-11-17 19:47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황의조가 원샷 원킬 능력을 뽐내며 호주전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이어갔다. 그러나 전반전 막바지에 부상을 당하면서 벤투호에 고민거리를 안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5시 50분(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11월 A매치 평가전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원정에서 승리의 기회를 아쉽게 놓쳤지만, 벤투 감독 부임 후 5경기 무패행진(2승 3무)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선발로 나섰고, 2선에는 이청용, 남태희, 문선민이 자리했다. 중원에서는 구자철과 황인범이 호흡을 맞췄으며, 홍철과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4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 호주에 공격권을 내줬다. 중원 싸움에서 밀리면서 호주가 파상공세를 펼친 것이다. 그러나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 됐다. 전반 22분 김민재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황의조가 문전에서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하면서 호주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전반전 슈팅을 단 한 번 기록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한 번의 슈팅을 황의조가 깔끔하게 골로 마무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아시안게임에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낸 황의조는 소속팀 감바 오사카에서도 6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했다. 호주 원정을 떠나기 전 "대표팀에서도 지금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한 황의조는 호주전 선제골을 뽑아내며 약속을 지켜냈다.

이영표 해설위원도 "황의조는 최근 3개월 간 24골을 기록했다. 이대로라면 1년에 80골, 90골도 넣을 수 있는 페이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을 정도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황의조는 전반전 막바지에 공중볼 경합 후 착지하는 과정에서 종아리에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들것에 실려나간 뒤 하프타임 교체아웃됐다.

벤투 감독은 결국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의조를 빼고 석현준을 투입하며 최전방에 변화를 줬다. 갑작스런 부상으로 전반전 45분을 소화하는 데 그친 황의조, 그러나 황의조의 '45분'은 짧지만 아주 강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