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통제력 잃고 있다" 실토...급박해진 유럽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통제력 잃고 있다" 실토...급박해진 유럽 상황

2020년 10월 18일 12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유럽에서 인구 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은 곳은 체코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더니 급기야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병상 부족이 현실화하자 체코 정부는 군대까지 동원해 임시 병원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로만 프리뮬라 / 체코 보건부 장관 : 10일에서 2주 정도 환자 증가가 계속될 겁니다. 우리는 엄청난 환자 유입에 대비해 의료시스템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탈리아도 연일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을 경신하더니 처음으로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보건 당국은 "상황이 심각하며 일부 지역에서는 바이러스에 대한 통제력을 잃고 있다"고 실토했습니다.

독일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8천 명 가까이 쏟아져 나오며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습니다.

[마르티나 피에츠 / 독일 정부 대변인 :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을수록 추적은 더욱 어려워질 것입니다. 그리고 일부 보건소들은 이미 한계에 다다랐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지난주 유럽의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3월 정점 때보다 3배 가까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입원 환자가 늘면서 몇 주 안에 중환자실이 한계에 다다를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마리아 반 케르크호브 / WHO 코로나19 기술팀장 : 유럽 13개국 37개 지역에서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입원도 늘고 중환자실 수요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CNN도 프랑스, 영국, 스페인. 러시아 등 유럽 주요 5개국의 신규 확진자 수를 합하면 인구 규모가 비슷한 미국보다 많다면서,

유럽의 확산세가 미국보다 더 심각하다고 전했습니다.

취재기자: 김형근
영상편집: 전주영
자막뉴스: 박해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