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억 손실' 김한석 "라임사태 재판 증인, 고민 많았지만 용기냈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8억 손실' 김한석 "라임사태 재판 증인, 고민 많았지만 용기냈다"

2020년 09월 17일 15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8억 손실' 김한석 "라임사태 재판 증인, 고민 많았지만 용기냈다"
개그맨 김한석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억울함을 전했다. 그는 “사건을 알리고 하루빨리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에 증인으로 나섰다”라고 밝혔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재혁 부장판사) 심리로 라임자산운용 펀드 상품을 2000억 원어치 판매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의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김한석은 증인으로 참석해 "장 씨가 '라임 펀드 원금 손실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고, 예금처럼 안전하다'라며 "손실 가능성은 로또 당첨보다 어렵다고 말해 가입했고, 현재 손실률은 95%"라고 발언했다.

라임 펀드에 8억2500만 원을 투자한 김한석은 “장 씨는 100% 담보가 있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없는 안전한 상품이라 말해왔다"라고, 상품 가입 당시 잘못된 정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한석은 "투자는 항상 장 씨에게 구두로 설명을 듣고, 돈부터 보낸 후 나중에 계약서에 서명하는 방식이었다", "계약서에 자필로 적어야 하는 문구도 장 씨가 미리 연필로 써 오면 그 위에 덧대 쓰는 방식으로 했다"라며 계약 과정의 문제점도 제기했다.

장 씨는 또 계약서 안에 '공격형 투자', '원금 30% 손실 감수' 등의 문구를 확인하고, 이를 물어봤을 때 형식적인 것이니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고. 김한석은 "상품 가입서나 약관 서류 등도 제대로 못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렇게 가입한 라임 펀드는 현재 원금 대부분을 손실한 상태였다. 김한석은 "2개월 전에 받은 메일에 손실률이 95%였다"며 "아직 환매 받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공판이 끝난 후 김한석은 YTN star와 전화 인터뷰에서 “안전하게 예금처럼 넣어 놓을 수 있다고 얘길 들었다. 예금 이율이 1%대에 불과한데 라임 펀드는 위험성이 제로에 가깝다고 했다”라며 “방송 활동하면서 모은 4억과 전세 보증금 받은 4억 2천여 만원이었다. 30년 일해서 8억 2천여 만원이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지만, 안전하게 넣어 놓으려던 건데, 제 입장에서는 한 마디로 사기를 당한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현재 형사 소송과 민사 소송을 함께 진행 중이다. 꼭 돌려받아야겠지만, 이번 사건은 단지 저 혼자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라임 펀드 피해 본 사람이 너무 많다. 지금 피해 금액만 1조 원이 넘는다. 피해자 중에는 생업을 포기하신 분도 많고, 생을 포기하신 분도 있다. 제 녹취록이 아니었으면 이렇게 알려지지 못했을 텐데, 그나마도 너무 묻히는 게 안타깝고,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 싶어서 증인으로 나섰다”라고 밝혔다.

1조 6000억 원 규모의 펀드 환매를 중단한 이른바 '라임 사태' 건은 전 청와대 행정관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관심을 모았던 사건이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장 씨는 투자금 회수를 걱정하는 피해자에게 청와대 관계자의 명함을 보여주면서 "이 관계자가 라임 관련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석은 “재판을 위해 일부러 녹취한 것은 아니다. 피해자들에게 ‘지점장이 이렇게 얘기하더라’라는 것을 들려주려고 녹음 한 건데, 청와대 관계자가 언급되고 일이 커진 거다. 저도 예상 못 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괜히 나섰다가 나도 방송 활동 못 하게 되는 것은 아닌가, 고민이 얼마나 많았겠나. 근데 이 상황을 피해자의 탓으로만 돌리는 것은 아닌 거 같다는 생각에 재판에 나오게 됐다”라고 털어놓으며 “아무쪼록 많은 관심 속에 이번 사태가 잘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