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복면가왕' 채은정 "나 대신 이효리가 핑클 데뷔...후회된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복면가왕' 채은정 "나 대신 이효리가 핑클 데뷔...후회된다"

2020년 09월 07일 11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복면가왕' 채은정 "나 대신 이효리가 핑클 데뷔...후회된다"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핑클 멤버 후보였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석을 향한 은빛 레이스가 시작된다 은갈치'의 정체가 채은정으로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1라운드에서 탈락해 정체를 공개한 채은정은 13년만에 무대에서 인사한다며, 클레오 해체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일했다는 근황을 밝혔다.

"치과 코디네이터도 했었고 갤러리에서 큐레이터로 일했었다. 홍콩에서 걸그룹을 하다가 현지에서 에이전트를 하다가 파티 플래너나 유튜버도 하고 지금은 필라테스 강사를 하고 있다”라고 말한 그는 “가늘고 길게 여러분하고 같이 활동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MC 김성주는 "재미있는 내용을 하나 발견했다. 클레오로 데뷔하기 전에 핑클 멤보 후보였다고?"라며 궁금해했다.

채은정은 "그때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나름 동네에서는 예쁘다 보니까 너무 놀고 싶어서 연습도 안 하고 녹음실도 안 가고 그래서 제명을 당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효리 선배님이 들어오셔서 데뷔하게 됐다. 핑클이 데뷔한 걸 보면서 가수의 꿈을 키우고 클레오로 데뷔했다"라며 "후회하고 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MBC '복면가왕']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