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KBS 女화장실 불법촬영' 개그맨, 숨어서 직접 찍기도...혐의 모두 인정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KBS 女화장실 불법촬영' 개그맨, 숨어서 직접 찍기도...혐의 모두 인정

2020년 08월 14일 13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KBS 女화장실 불법촬영' 개그맨, 숨어서 직접 찍기도...혐의 모두 인정
KBS 연구동 건물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개그맨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성적 목적 다중이용 장소 침입 등 혐의를 받는 개그맨 A 씨의 1차 공판이 진행됐다.

A 씨는 지난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15차례에 걸쳐 KBS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로 피해자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불법 카메라를 설치하기 위해 KBS 연구동 등 건물을 침입한 혐의도 함께 받는다. A 씨는 불법 촬영물 7개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재판에서 A 씨는 2018년 10월부터 올 4월까지 32회에 걸쳐 특정 피해자가 용변을 보거나 탈의하는 모습 등을 화장실 칸막이 위에서 직접 촬영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에 대해서도 인정했다. A 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들과의 합의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5월 29일 경찰이 KBS 연구동 내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고, 6월 1일 A 씨가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카메라를 설치한 장본인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 후 지난 6월 30일 A 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A 씨의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9월 11일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YTN sta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