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샘 오취리, SNS 게시물 관련 논란에 사과 "경솔했다"(종합)
Posted : 2020-08-08 09:51
 샘 오취리, SNS 게시물 관련 논란에 사과 "경솔했다"(종합)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됐던 영어 게시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Teakpop'이 한국 K팝에 대해서 안 좋은 얘기를 하는 것인 줄 몰랐다"면서 "알았으면 쓰지 않았을 것이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샘 오취리, SNS 게시물 관련 논란에 사과 "경솔했다"(종합)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이 '블랙 페이스' 분장을 한 채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가나의 '관짝 춤' 댄서들을 패러디해 찍은 사진을 올리며 불쾌감을 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2020년에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 우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니 제발 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이어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되나"며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은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게 가장 좋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이어 영문 게시글에선 "한국 방송가 안팎에서 얼굴을 검게 칠하면 웃기다고 생각하는 사례가 너무 많았다. 이런 행동은 한국에서 중단돼야 한다"라며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도 썼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샘 오취리의 SNS 글 내용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었다. 이와 함께 샘 오취리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제스처인 눈을 찢는 동작을 한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다음은 샘 오취리의 SNS 글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