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가치들어요’ 김민경 “하늘나라 간 동생..엄마 생각하면 목놓아 울고싶다”
Posted : 2020-08-05 14:05
‘가치들어요’ 김민경 “하늘나라 간 동생..엄마 생각하면 목놓아 울고싶다”
개그우먼 김민경이 지난해 세상을 떠난 동생으로 힘들어하는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 출연한 김민경은 ‘삶의 이유: 사는 게 재미없는 당신에게’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민경은 자신의 어려웠던 삶을 엄마를 향한 그리움으로 버텨온 국악인 박애리의 이야기를 들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김민경은 “아들도 그렇겠지만, 딸이라는 위치가 엄마라는 말만 들으면 어쩔 수 없이 눈물이 나는 거 같다”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또 “강의를 들으면서 너무 속이 답답하고 울고 싶어도 ‘울면 안 돼’ ‘강해야 해’ 그런 마음 때문에 감추고 살았다”며 “작년에 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고 엄마가 지금까지 힘들어하는데 나까지 힘들어하면 엄마가 더 힘들어서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방송도 엄마가 보면 ‘내 딸이 이랬구나’ 하고 또 마음 아파할까 봐 그 걱정부터 먼저 생각난다”며 “엄마가 없으면 내 인생도 없는 거다. 고등학교 때도, 코미디언이 됐을 때도 내 삶의 목표는 엄마였다. 엄마가 누군가에게 자랑할 수 있는 딸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난 내 이야기를 사람들한테 잘 못한다. 그런데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정이 터졌나 보다. 폭발해 버리니까 진짜 목놓아 울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오열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애리는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가진 김민경을 끌어안으며 위로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MB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