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오케이 마담', 엄정화의 힘
Posted : 2020-08-05 09:00
 '오케이 마담', 엄정화의 힘
배우 엄정화의 힘을 제대로 볼 수 있다. '미쓰 와이프' 이후 무려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엄정화가 액션과 코믹을 모두 소화하며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과시했다. 영화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이다.

비행기 납치극을 소재로 한 '오케이 마담'에서 단연 빛나는 건 엄정화다. 영화에 캐스팅이 되기도 전부터 액션 스쿨에 다니면서 액션을 연마했다던 엄정화는 화려한 액션부터 사랑스러움이 뚝뚝 흘러넘치는 아내이자 엄마로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오케이 마담'은 올여름 텐트폴 영화 중 유일하게 여자 주인공을 전면에 내세운 작품으로 주목받는다.

 '오케이 마담', 엄정화의 힘

'극강'의 쫄깃함으로 빠른 완판을 기록하는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엄정화)은 좋지 않은 가정 형편에도 늘 밝다. 부부는 부곡하와이로 신혼여행을 가고 세탁기는 유물이 다 됐지만, 서로를 아낀다. 어느 날 미영의 남편인 석환(박성웅)이 경품에 당첨돼 이들은 우여곡절 끝에 하와이로 생애 첫 해외여행을 떠나게 된다.

하지만 비밀 요원을 쫓는 북한 테러리스트인 리철승(이상윤) 일당도 미영 가족과 같은 비행기에 오르고 꿈만 같았던 여행은 아수라장이 된다. 난데없는 비행기 납치 사건에 맞서 미영과 석환은 숨겨왔던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너무나 평범한 가족이 위기에 맞서 히어로가 되는 과정, 각 인물이 품고 있는 비밀과 반전, 비행기라는 좁은 공간에서 펼쳐지는 타격감 있는 액션, 개성 가득한 탑승객들과 의외의 재미를 주는 카메오 등 영화는 아기자기하면서도 풍성한 내용으로 웃음을 안긴다. 다소 과한 설정과 과장된 연기를 보여주기는 하지만, 코믹 장르인 만큼 마냥 억지스럽게만 받아들여지지는 않는다.

 '오케이 마담', 엄정화의 힘

영화의 힘은 단연 엄정화에게서 나온다. 평범한 꽈배기 맛집 사장인 줄 알았더니 뜻밖의 반전 액션을 선보인다. 억척스러운 생활 연기부터 박성웅과 알콩달콩한 부부 연기, 좁은 비행기에서 펼치는 맨몸 액션과 딸을 향한 모성애까지. 영화의 중심을 단단히 잡는다. 의외인 것은 액션 실력이다. 밀폐된 기내 공간을 적재적소로 활용한 액션 합이 상당히 통쾌하고 쾌감이 넘친다.

엄정화의 남편 역으로 나온 박성웅은 아내밖에 모르는 사랑꾼으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수다를 주체하지 못하는 눈치 없는 모습부터 미영에게 멜로 눈빛을 보내는 극 중 인물을 향한 질투가 웃음을 안긴다.

김남길을 비롯해 정만식과 김혜은, 김병옥, 전수경, 김규백 등은 영화 속에서 뚜렷한 특징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또 다른 재미 포인트가 된다.

 '오케이 마담', 엄정화의 힘

다만 비행기가 납치되는 과정이나 인물들이 숨긴 사연 속 반전은 이야기의 허술함을 드러내기도 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행기를 타고 떠나는 여행이 자제되고 있는 만큼, 영화 속 여행을 준비하고, 또 비행기를 타는 과정은 관객들에게 또 다른 설렘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영화는 실제 미국 항공사의 '보잉 777' 비행기를 스크린에 담아냈다.

오는 12일 개봉. 15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00분.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