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975명| 완치 20,158명| 사망 383명| 검사 누적 2,226,701명
"폭행 없어" 박상철 VS "사과 원해" 아내, 엇갈린 사생활 논란(종합)
Posted : 2020-08-04 21:17
 "폭행 없어" 박상철 VS "사과 원해" 아내, 엇갈린 사생활 논란(종합)
과거 불륜설, 재혼 및 폭행 소송설과 관련해 가수 박상철과 그의 아내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박상철은 2007년 A씨와 혼인 관계 유지 중 B씨와 불륜을 저질렀고, 2011년 B씨로부터 혼외자 딸을 낳았다. 이후 박상철은 A씨와 이혼 후 B씨와 결혼했다. 그러나 현재는 B씨와 이혼 소송 중이다. B씨는 박상철을 폭행 혐의 등으로 수차례 고소했으며, 소송 역시 두 번 정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철은 혐의를 부인했고, 대부분 무죄와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다.

해당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오르자 박상철 부부는 4일 YTN star에 각자의 입장을 피력했다. 먼저 박상철은 "법의 판결대로 나는 B씨에게 잘못한 게 없다. 그 사람이 아닌 남은 내 가족, 아이들에게 미안할 뿐이다. 그분들이 받을 상처와 타격, 명예가 실추되는 게 걱정되는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B씨를 폭행한 적이 없다. 폭행이 없었고 법원에서도 이를 모두 무죄로 결론지었다"라며 첫 보도 매체의 기사를 짚었다. 그러면서 "해당 매체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박상철은 "B씨가 말하는 건 거짓이다.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고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상철 입장이 보도되자 B씨 또한 반박했다. B씨는 "법원의 판결이 답답하고 의심스러운 게 있다. 생각지도 못한 부분들이 박상철의 증거로 채택되고 그게 판결에 주효하게 작용했다. 내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법원의 판단이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박상철은 내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해왔다. 내 딸이 그걸 목격했을 정도다"라며 폭력이 존재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낸 고소들에 관해 올해 초 합의를 제안해왔다. 합의를 안 해주면 위증·협박죄로 고소한다는 내용이었다"라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또 B씨는 박상철의 행적에 대해 "전처와 이혼 후 나와 결혼했는데도 대외적으로 전처를 자신의 아내라고 하고 있다"면서 "주변인들로부터 내가 첩이냐는 말을 들을 정도로 속상하고 억울할 뿐"이라고 씁쓸해했다.

B씨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지금까지 정말 숨죽이고 살았다. 하지만 이제는 그럴 수 없을 거 같다. 박상철의 진성 어린 사과가 필요했다. 그 말 한마디를 듣기 위해 제보한 거다.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사건이 수면 위로 떠 오른 데는 B씨의 언론 제보가 있었다. 이에 박상철은 해당 사건을 첫 보도한 매체 기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다는 입장이며,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고 밝힌 상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press@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