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보이스트롯’ 노유민 “천명훈에 자극 받아 트로트 도전...아내 앞에선 노래 무서워”
Posted : 2020-07-30 14:12
‘보이스트롯’ 노유민 “천명훈에 자극 받아 트로트 도전...아내 앞에선 노래 무서워”
그룹 NRG 멤버 노유민이 생애 첫 트로트 도전에 나선다.

31일 방송하는 MBN '보이스트롯'에는 노유민이 출연해 데뷔 23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무대를 펼친다.

90년대 꽃미남 가수로 큰 인기를 끌었던 노유민이 출연한다. 그는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 지원했던 NRG 멤버 천명훈에게 자극받아 '보이스트롯'에 지원하게 됐다고.

NRG 활동 당시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유민이에요"라는 깜찍한 인사로 무대를 연 노유민은 아기자기한 무대연출과 섬세한 트로트 선율로 귓가를 사로잡는다. 하지만 레전드 심사위원들이 그 어느 때보다 냉혹한 심사평을 쏟아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노유민은 "아내가 우리나라 코러스 가운데 안 해 본 코러스가 없다. 아내 앞에서 노래하는 걸 정말 무서워한다. 이번에도 아내 몰래 숨어서 연습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낸다는 전언. 이러한 노유민의 고백에 심사위원 남진의 깜짝 발언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것으로 전해져 그 결과에 기대가 커진다.

과연 원조 꽃미남 노유민의 심사결과는 어땠을지 '보이스트롯' 4회에 관심이 주목된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MB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