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반도' 연상호 감독, '평범한' 강동원 활용법
Posted : 2020-07-15 14:45
 '반도' 연상호 감독, '평범한' 강동원 활용법
올여름을 여는 텐트폴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가 오늘(15일) 베일을 벗은 가운데, 연상호 감독이 배우 강동원을 다소 평범하게(?) 활용해 눈길을 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부산행'은 2016년 개봉해 국내에서 1000만 관객을 사로잡고, 전 세계에 K-좀비의 서막을 알렸다. 당시 '부산행'은 해외 160여 개국 판매, 월드 와이드 흥행 수익 1억 4000만 불을 달성했다. 이에 화답하듯 '반도'는 185개국 선판매 및 아시아 국가 동시기 개봉을 확정했다. 2020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한국영화 최초로 하나의 세계관으로 연속 초청받았다.

극 중 강동원은 4년 전 나라를 휩쓸었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던 전직 군인 정석 역을 맡았다. 희망을 모두 잃고 무기력하게 살아가던 중 고립된 반도에 다시 들어가야 하는 제안을 받고 그곳으로 돌아간다.

앞서 언론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강동원은 정석에 대해 "잘 훈련된 군인이기는 하지만 히어로 같은 인물은 아니다. 오히려 민정(이정현) 가족이 히어로라고 생각한다. 정석이 그들을 만나면서 다시 희망을 찾아가는 인물로 해석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반도' 연상호 감독, '평범한' 강동원 활용법

'부산행' 이후 4년, 더욱 무시무시해진 좀비는 물론 더 커진 규모와 예산으로 돌아왔지만 '반도'를 이끄는 정석에게 블록버스터 주인공이 지니고 있는 히어로적인 면모는 없다. 연상호 감독은 "어머 어마한 세계를 창조한다고 하지만, 애초에 그렇지 않았다. 이 이야기는 시시한 인간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정석은 이런 영화의 주인공과 맞지 않게 보통의 욕망을 가진, 보통 사람"이라고 짚은 바 있다.

이는 '늑대의 유혹'(2004) '형사 Duelist'(2005)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M'(2007)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 2014) '검은 사제들'(2015) '가려진 시간'(2016) 등 강동원 대부분의 전작이 그의 자그마한 얼굴과 길쭉길쭉한 팔다리로 판타지를 자극했던 부분과 차별화를 이룬다.

'늑대의 유혹'은 무려 16년 전 작품이지만, 여전히 강동원 우산 장면으로 회자하고 있다. '강동원 효과'로 유명한 작품도 있다. 바로 '군도'와 '검은 사제들'로 '군도'에서는 강동원한테만 꽃잎을 뿌렸고 '검은 사제들'에서는 강동원에게 후광이 비쳤다는 '설'이 돌고 있다.

 '반도' 연상호 감독, '평범한' 강동원 활용법

아쉽게도 '반도'에서는 '강동원 효과'를 크게 기대할 수 없다. 강동원 또한 이를 잘 알고 있었고, 오히려 그런 지점이 '반도'를 선택하게 된 이유라고도 밝혔다. '반도'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정석은 극을 끌고 가지만, 남을 받쳐주는 캐릭터에 가깝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임팩트 있는 장면이 없는데, 처음부터 그렇게 생각했고 내 롤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있었다. 연상호 감독님이랑 '어떻게 하면 정현 선배님이 더 멋지게 나올까?' 이런 얘기를 했던 기억도 있다"라고 말했다.

강동원이 대부분의 액션의 선봉에 서긴 하지만, 반도에서 탈출할 때는 이정현, 이레, 이예원 등 여성 캐릭터와 아이들이 더욱더 주도적이다. 강동원은 "약자를 보호하는 게 아니라 도움을 받고 서로 동등하게 싸워서 좋았다. 그게 이 시나리오의 다른 점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 "아이들이 악당으로부터 어른을 직접 구해내는 작품은 거의 없다. 아이들과 여성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게 중요했다"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강동원에게 '반도'는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그는 "예전엔 책임지는 게 싫어 어른이 된다는 걸 피해왔는데, 이젠 거부할 수 없는 성인 남자가 됐다"라면서 "성인 남자의 연기를 하는 시기인데, '반도'의 정석이 그 시작점이 된 거 같다"라고 의미를 정의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NEW]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