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前 매니저 갑질 논란' 신현준 "연락 안 된 지 6년...만나고파"
Posted : 2020-07-11 10:13
'前 매니저 갑질 논란' 신현준 "연락 안 된 지 6년...만나고파"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가 그와 일한 13년간 부당 대우와 갑질에 시달렸다고 폭로한 가운데, 신현준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신현준과 전화 통화가 공개됐다. 그는 "너무 충격적이었다. 먼저 생각이 든 건 '많은 분께 좋지 않은 소식으로 또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는 점'이다"라고 운을 뗐다.

전 매니저에 대해 "연락이 안 닿은 지 6년이 됐다. 계속 연락이 안 됐다가 이런 걸 기사화 시켰다. 나한테 연락을 했으면 됐을 텐데 이 점은 의문이다"라고 토로했다.

신현준은 "그 친구를 너무 만나고 싶다. 왜 이런 판단을 했을까, 나만 만났으면 됐을 텐데. 이 방송을 보고 있다면 나한테 연락을 주고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라면서 "힘들었던 게 있으면 내게 얘기를 했으면 좋겠다. 예전에도 그랬듯이 지금도 똑같이 친구"라고 말했다.

9일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신현준의 갑질에 죽음까지 생각했고, 신현준이 욕설과 폭언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신현준 친모 심부름 등 사적인 업무를 강요당하면서도 수익금은 거의 지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신현준은 "큰 충격을 받았다. 수년간 함께 한두 사람 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었겠나.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줬으면 한다"라며 "13년간 일하며 나 역시 (매니저에게)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밝히지 않겠다.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 대화를 가지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