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김호중 소속사 "피소 사실 몰랐다...만나 문제 해결할 것" (공식)
Posted : 2020-07-10 16:36
김호중 소속사 "피소 사실 몰랐다...만나 문제 해결할 것" (공식)
트로트가수 김호중 전 매니저가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를 경찰에 고소했다.

김호중 전 매니저 A씨는 지난 9일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를 모욕,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YTN Star에 "전 매니저와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다음 주에 만나기로 한 상태"라며 "경찰에 고소장 제출한 건 모르고 있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과 A씨는 전속계약 분쟁을 겪고 있었다. 김호중 소속사는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주장을 하고 있는 전 매니저(A씨)의 목적은 돈"이라며 "스폰서와 군 비리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낸 바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press@ytnplus.co.kr)
[사진제공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