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김민아 "무리한 언행, 부끄러운 행동...반복하지 않겠다" (공식)
Posted : 2020-07-01 22:24
김민아 "무리한 언행, 부끄러운 행동...반복하지 않겠다" (공식)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가 성희롱 발언을 사과했다.

1일 김민아는 자신의 SNS에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문을 뗐다.

그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라면서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촬영 당일날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하여 인사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라면서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라고 고개 숙였다.

김민아는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 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라면서 "저의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죄송하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난 5월 1일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왓더빽 시즌2' 영상에서 김민아가 중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교 3학년 학생에게 "에너지가 엄청나게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느냐"라고 물어봤다. 학생이 대답하지 않고 웃기만 하자 "왜 웃기만 하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라고 다시 물었다.

김민아는 또 "집에 있어 좋은 점도 있느냐"라고 질문했고, 학생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김민아가 "여자 친구가 있느냐"라고 묻자 학생은 "없다. 제가 여자를 별로 안 좋아해서"라고 답을 피했다. 김민아는 이에 "그럼 남자를"이라며 "아니다. 애한테 무슨 말을"이라며 말을 줄였다.

'선 넘는' 캐릭터로 인기를 끌고 있는 김민아인 만큼, 인터뷰 대상자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질 수 있지만 당사자가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언행이었다는 지적이 일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SM C&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