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순재 "정신적 충격 크지만, 잘못된 관행 바로 잡는 계기 되길"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이순재 "정신적 충격 크지만, 잘못된 관행 바로 잡는 계기 되길"

2020년 06월 30일 11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순재 "정신적 충격 크지만, 잘못된 관행 바로 잡는 계기 되길"
"60년 배우 생활을 하면서 평생에 한 번도 없던 일이 벌어져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고 있지만, 우리가 잘못한 건 명백히 인정하고 편파 과장된 부분에 대해선 바로 잡아야 한다는 마음입니다."

29일 방송한 SBS '8뉴스'에서 이순재의 매니저로 활동하다 2달 만에 해고된 김 씨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해 매니저로 취업했으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했으며, 쓰레기 분리수거는 물론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고,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도 했다. 4대 보험도 들어주지 않고 근로계약서도 없어 고충을 이순재에게 직접 호소했지만 들어주지 않았고 오히려 이 일로 고용 두 달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이순재는 30일 오전 YTN Star에 "할머니(아내)가 몇 차례 잘못한 사실을 확인했다. 할머니와 관련한 문제지만 상황을 듣고 내가 전 매니저를 만나 사과했다. 직접 면접을 보고 매니저를 직접 채용한 것이 아니기에 회사와 상의를 하라고 조언했는데 그것이 잘 협의되지 않은 것 같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우리 일이 업무 시간이 따로 없고 힘든 일이기는 하다"면서 "매니저는 회사가 채용해 작업 조건을 잘 몰랐다. 4대 보험 문제를 이야기하기에 네 권리인데 왜 이야기를 하지 않고 들어왔느냐, 문제가 생기면 이야기하라고 조언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순재는 "이 문제가 노동위원회 제소돼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결과에 따라 잘못한 부분이 있으면 보상할 것"이라면서 "회사는 법적 대응을 시사했지만 나는 법적인 문제로 가고 싶은 생각이 없다. (김 씨의) 바람을 듣고 그것이 적절하다면 들어줄 용의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순재는 "취재 의뢰가 왔던 SBS 기자에게도 로드 매니저와의 근로 조건, 대우에 대해 평가하는 긍정적인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생각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라며 "잘못된 관행으로 벌어진 일이기에 사과드린다. 다만 편파, 과장된 보도에는 아쉬움이 있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이순재 측은 내달 2일 기자회견을 열고 편파보도, 과장보도에 대해 밝히려 했으나 현재 코로나19 국면으로 입장문으로 대신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