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
Posted : 2020-06-22 13:53
  •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_이미지
배우 김수현의 5년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방송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에서는 고문영(서예지)은 문강태(김수현)를 그녀의 반경에 끌어들이기 위해 문상태(오정세)를 출판기념 사인회에 초대했다.

강태는 문영의 눈을 피해 멀찍이 떨어져 있으려 했다. 그러나 상태가 한 아이를 보고 흥분했고, 강태는 그에게 달려와 옷을 덮어주며 위로했다. 이를 지켜 본 문영은 강태와 상태 형제를 궁지에 몰아넣은 아이의 부모에게 똑같이 응징하며 통쾌한 장면을 선사했다.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

'고문영 전담 평론가'를 자처하며 그녀를 자극해온 평론가는 강태에게 문영의 반사회적 인격 성향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문영은 평론가를 뒤쫓아가 응징했으나 분을 삭이지 못했다. 이에 강태는 문영에게 감정 통제 자가치료법인 '나비 포옹법'을 알려주는 자상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자극했다. 문영은 강태에게 아슬아슬하게 밀착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또한 강태는 문영의 말에 자극을 받고 그동안 외면했던 것들을 직면하기 시작했다. 엄마가 살해당한 충격으로 떠났던 고향으로 이주를 결심한 것. 이미 문영의 존재는 강태의 삶에 파고 들고 있었다. 방송 말미 문영은 갑작스레 강태를 찾아오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


김수현X서예지 ‘사이코지만 괜찮아’ 2회만에 시청률 하락세

이날 방송에서는 첫 회부터 호평을 끌어냈던 박신우 감독의 연출 센스 역시 돋보였다. 특히 문영을 만나러 가는 상태의 마음을 뮤지컬 형식으로 표현한 장면은 화려한 시각적 효과와 CG, 배경음악 등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상태가 바라본 순수한 세상을 유쾌하고 따스하게 그려냈다.

그러나 시청률은 하락세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더했다. 2회는 4.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시청률로 6.1%를 기록한 1회에 비해 1.4% 하락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