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장사하지 말아야"...'골목식당' 백종원, 돼지찌개집 변화에 일침
Posted : 2020-06-04 09:19
"장사하지 말아야"...'골목식당' 백종원, 돼지찌개집 변화에 일침
'골목식당' 백종원이 변해버린 서산 돼지찌개집의 맛과 태도에 분노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목식당'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 최종 솔루션과 함께 ‘여름특집’이 그려졌다.

앞서 떡튀순집에 부산 무 떡볶이를 전수했던 김동준은 백종원에게 SOS를 요청해 레시피를 완성시켰다. MC 정인선은 직접 시식에 나서며 "떡볶이에서 시원한 맛이 난다"고 호평했다.

쫄라김집은 멘보사과, 갓김밥, 김말이를 주메뉴로 결정했고, 백종원은 가게 이름을 '김삿갓집'으로 제안했다. 이어 “사장님이 밝아져 가게가 밝아졌다”며 대박을 기원했다.

오리주물럭집에는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이 등장해 오리주물럭을 시식했다. "오리에 대한 안 좋은 추억이 있어 자주 먹지 않는다"는 김병현은 "잡내가 안 나서 좋다. 닭고기보다 건강한 느낌"이라고 평했다.

3MC는 '여름특집' 긴급점검을 위해 약 1년 만에 충남 서산 해미읍성 골목을 찾았다. 제작진에게 사전에 건네받은 SNS 후기 자료에서 가장 혹평이었던 곳은 돼지찌개집이었고, 1년 전 방송 당시 호평을 쏟아냈던 백종원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제작진은 비밀요원을 차례로 투입해 현재 상황을 검증하기로 했다. 반찬 수가 확연히 줄어들었고, 이 집만의 시그니처였던 어리굴젓 역시 손님에게 제공되지 않았다.

메인메뉴인 돼지찌개도 문제엿다. 대부분 "고기에서 잡내가 올라온다", "돼지찌개가 아니라 김치국" 등이라는 혹평이 이어졌다. 무엇보다 사장님은 전혀 다른 사람이 된 듯 표정이 밝지 않았고, 손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5%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날 예고편에서는 돼지찌개집 사장의 낯선 모습에 직접 상황을 확인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지며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골목식당'의 시청률은 5.8%(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