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어서와' MIT 출신 조나단 "구글·아마존 거절하고 삼성 입사"
Posted : 2020-06-01 10:56
'어서와' MIT 출신 조나단 "구글·아마존 거절하고 삼성 입사"
MIT 출신 삼성맨 조나단의 슬기로운 회사생활이 공개된다.

오는 4일 한국에 사는 외국인 이웃들의 특별한 일상을 보여주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4년 차 미국 출신 조나단, 한국살이 28년 차 캐나다 출신 매튜, 한국살이 17년 차 러시아 출신 일리야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 출신 삼성맨 조나단의 일상이 공개된다. 조나단은 “삼성에 어떻게 입사했나요?”라는 김준현의 질문에 “구글, 아마존 등의 스카우트를 거절하고 삼성을 선택했다”고 밝히며 남다른 회사 사랑을 과시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명문대학교인 MIT 졸업생인 조나단과 하버드 졸업생인 MC 신아영의 신경전도 눈길을 끈다. 신아영이 하버드 출신임을 알게 된 조나단이 “하버드도 좋지만, 공대는 MIT지”라며 너스레를 떤 것. 이어 공개되는 조나단의 뇌섹미 넘치는 일상에 신아영마저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입사 4년 차 과장 조나단의 회사 생활도 시선을 집중시킨다. 직원 전용 출근 버스를 타고 도착한 삼성의 모습에 출연진 모두 한껏 흥분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고. 조나단이 일하는 모습에 MC 김준현은 “한국인이 다 됐다”라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나단의 특별한 회사 생활은 오는 4일 오후 8시 30분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