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깡' 넘쳤다...'놀면 뭐하니?' 이효리X비X유재석, 혼성 그룹 결성
Posted : 2020-05-31 09:19
'깡' 넘쳤다...'놀면 뭐하니?' 이효리X비X유재석, 혼성 그룹 결성
'놀면 뭐하니?' 연습생 유재석이 이효리, 비와 혼성 댄스 그룹을 결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는 유재석, 이효리, 비의 쉴 새 없는 티키타카가 펼쳐져 이들이 보여줄 혼성 댄스 그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놀면 뭐하니?'가 다가오는 여름 가요계 틈새시장을 노리기 위해 진행 중인 '여름X댄스X유재석'은 무더위로 지쳐가는 여름, 흥 넘치는 '서머곡'으로 활력을 선물할 프로젝트. 90년대부터 2000년대 중반 특유의 감수성과 매력을 가진 혼성 댄스 그룹 제작을 예고했다.

연습생 유재석과 댄싱퀸 이효리, 댄싱킹 비가 한 팀인 전무후무 그룹이 탄생했다. 댄스 솔로 가수로는 처음으로 대상을 거머쥔 이효리와 비, 가요대상과 연예대상을 동시에 수상한 이효리, 연예대상 수상 15회에 빛나는 유재석까지. 연예계 트로피 명예의 전당 그 자체인 세 사람은 첫 만남에서 독보적인 아우라와 예능감, 호흡을 자랑했다.

이효리는 '텐미닛' 활동 당시 비주얼로 등장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유재석은 "오늘 진짜 연예인 같다"라고 감탄하며 혼성 댄스 그룹 멤버를 제안했고, 이효리는 흔쾌히 합류했다. 특히 그룹 활동을 위해 최근 소속사와 계약했다고 알렸다.

'깡'으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비는 레전드 곡 '태양을 피하는 방법' 콘셉트로 등장했다.

이효리는 호시탐탐 메인 보컬 포지션을 욕심냈다. 비는 작사 작곡에 눈독을 들였다. 그러자 유재석은 단호하게 비를 위한 직언 '시무 20조' 중 작사 금지령을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효리와 비는 연습생 유재석의 포지션이 애매하다며 역습에 나섰다.

이효리의 전성기 시절 무대가 재현됐다. 이효리는 '텐미닛'과 '유고걸' 무대를 꾸며 시간을 지운 듯한 매력과 아우라를 뽐냈다. '텐미닛' 무대에는 비가 함께 호흡을 맞췄다. 여전히 레전드로 꼽히는 대한민국 영화 대상 이후 17년 만에 한 무대에 오른 이효리와 비의 모습에 유재석은 "둘이 벌써 한 그룹 같다"라며 감탄했다.

이후 세 사람은 '깡'을 배워보고 싶다는 이효리의 의견에 따라 첫 무대 호흡을 맞췄다. '깡 부심' 넘치는 비의 원포인트 레슨을 받은 유재석과 이효리는 고난도 안무를 곧잘 소화했고, 세 사람은 한 팀 같은 포스를 뽐냈다.

이 외에도 유재석, 이효리, 비는 어떤 작곡가와 호흡을 맞출지,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한 방법 등을 논의했다. 지코, 광희, 쌈디, 코드 쿤스트는 선배들의 혼성 댄스 그룹 결성을 응원하며 요즘 음악 트렌드를 자문하기 위해 등장했다. 이들은 학창 시절 우상이던 이효리, 비와 90년대 추억 토크를 나누고, 예전 음악과 요즘 음악을 비교했다. 또 비의 '깡' 커버 무대를 펼쳐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시청률 9.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전주가 기록한 7.6%보다 1.7%P 상승한 수치를 나타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