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황혜영 "뇌수막종 벌써 10년...다행히 많이 줄어, 일상에 감사"
Posted : 2020-05-30 11:31
황혜영 "뇌수막종 벌써 10년...다행히 많이 줄어, 일상에 감사"
투투 출신 방송인 황혜영이 뇌수막종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 다만, 10여 년 전에 종양이 작아지는 수술을 했으며 현재 건강하고 지내고 있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황혜영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벌써 10년 뇌수막종입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티브이에서 봤던 것처럼 눈앞이 하얘지거나 가슴이 먹먹해지거나 울음이 터지진 않았었어요…."라며 그저 한참을 멍하니 앉아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위치가 절개를 할 수 없는 위치라 종양을 제거할 순 없고 사이즈를 줄여놓고 평생 갖고 살면서 관리해야 된다 하더군요…."라며 수술한 지 벌써 만 9년이 지났다고도 알렸다.

하지만 수술한 직후 3년간은 6개월마다 그 후 3년간은 1년마다, 그 후에는 3년마다 사이즈 등을 확인하기 위해 검사 관리를 꾸준히 해야 한다고.

그는 "오늘이 또 3년이 되는 검사 날. 10년이 지났고 11차례의 mri를 찍었지만, 매번 검사 때마다 십 년 전 처음 이 녀석의 존재를 알았던 그 날의 기억은 조금도 흐려지질 않았네요"라면서 "감사하게도 너무나 감사하게도 사이즈가 많이 줄어 이젠 잘 보이지도 않는다고 해요"라고 알렸다.

끝으로 그는 "정용형제를 재우고 잠든 아이들을 보면서 아무렇지 않게 보내던 일상을 아무렇지 않게 이어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한 일인지 또 한 번 되뇌어봅니다"라며 건강한 일상에 대한 고마움을 나눴다.

한편 황혜영은 2011년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 출신 김경록과 결혼, 슬하에 쌍둥이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ran613@ytnplus.co.kr)
[사진캡쳐 = 황혜영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