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850명| 완치 11,613명| 사망 282명| 검사 누적 1,273,766명
이무생 "김희애에게 먼저 포옹 청한 이유는…"
Posted : 2020-05-28 16:00
 이무생 "김희애에게 먼저 포옹 청한 이유는…"




반말인터뷰 이무생 편은 위 링크를 통해 YTN Star 유튜브 공식계정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안녕, 나는 '이무생로랑'이라고 해~"

불혹에 찾아온 전성기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에서 신경정신과 전문의 김윤기 역을 맡아 대중의 호평을 한 몸에 받은 배우 이무생이 YTN Star [반말인터뷰]를 찾았다.

진중하고 애틋한 순애보로 안방을 홀린 김윤기와는 또 다른 매력이 빛났다. 남다른 센스와 유머러스한 입담으로 촬영 내내 밝은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나는 '이무생로랑'이라고 해"라며 팬들이 붙여준 애칭으로 자신을 소개하는가 하면, 제작진의 만류(?)에도 출중한 노래 실력을 뽐내며 반전 면모를 보여줬다.

 이무생 "김희애에게 먼저 포옹 청한 이유는…"

'부부의 세계'애서 그가 맡은 김윤기는 입체적인 인물이었다. 이혼 후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고산으로 온 김윤기는 같은 병원에서 지선우(김희애)를 지켜보면서, 동병상련의 감정과 함께 호감을 느끼고 그의 조력자 역할을 한다. 그렇게 지선우만을 바라보던 김윤기는 극 중간 여병규(이경영)와 만나는 의외의 행보로 묘한 긴장감을 불어넣기도 했다.

이무생은 "코로나19로 밖에 돌아다니지 않고 촬영만 하다 보니 몰랐어. 시청률과 화제성을 보고 '잘 되고 있구나' 알았지. 전화로 지인들이 '드라마 잘 봤다'라고 말하니까 그제야 실감했어. 아직도 얼떨떨해"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무생 "김희애에게 먼저 포옹 청한 이유는…"

작품 속 김윤기와 지선우는 계속해서 한 병원에서 근무하지만 이뤄지지 않는, 열린 결말을 맞이했다.

"인간 이무생이라면 (지선우를) 2년 동안 기다리지 못했을 것 같아. 고백하고 시원하게 차이지 않았을까? 하지만 김윤기는 참을성 있고 이성적인 인물이거든. 지선우는 그 상황에서 누군가를 만날 수 없을 테고, 김윤기는 그걸 막연하게 알고 있을 것 같아. 지선우의 마음이 풀리고 가라앉을 때까지 보듬고 기다리지 않았을까 싶어."

그래서일까. 마지막 회가 방송된 후 메이킹 영상에서 이무생이 김희애를 포옹하는 장면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예전부터 김희애 선배님의 엄청난 팬이었어. 드라마에서 지선우와 김윤기의 로맨스는 열린 결말로 마무리됐고, 손잡는 거 정도밖에 없었거든. 작품이 끝나니 만감이 교차하는 분위기라 용기 내 '선배님, 현실에서나 한 번 안아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했지. 존경의 마음이었던 것 같아. 그렇게 안아주셨고 정말 여한이 없어."

 이무생 "김희애에게 먼저 포옹 청한 이유는…"

이무생의 명품 연기에 팬들은 '이무생로랑'을 비롯해 '무생채' '바르다 김선생' 등 애칭을 지어주며 화답했다. "작품을 하면서 이렇게 사랑을 받은 적은 처음이라 이같은 경험이 소중하고 귀하다"며 더욱 자신을 담금질하겠다고 되뇌는 그다.

"지금 기분을 한 문장으로 표현하고 싶어. '이무생로랑이 맛있게 먹는 바르다 김선생의 무생채는 얼마나 꿀맛일까?' 이상한가?(웃음) 아니, 정말 이번 작품을 하고 별명이 정말 많이 생겼어. 다 사랑과 관심이잖아. 앞으로도 연기하는데 나를 더 부지런히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 될 것 같아."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 YTN Star 이준혁 PD (xellos9541@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