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뽕숭아학당’ 주현미, 임영웅 노래에 “평생 이런 시간 또 있을까” 눈물과 감동
Posted : 2020-05-28 09:51
‘뽕숭아학당’ 주현미, 임영웅 노래에 “평생 이런 시간 또 있을까” 눈물과 감동
가수 주현미가 임영웅의 무대에 감동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 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자연에서 펼쳐지는 ‘뽕 초심’ 교육에 참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의 레전드 주현미였다. 붐은 주현미가 F4를 서울로 초대했다고 밝혔고, 이들은 서울로 곧장 출발했다.

주현미는 유람선으로 F4를 초대했다. 서울에서 유람선을 타는 게 꿈이라고 밝혔던 임영웅은 63빌딩과 남산타워를 보며 감탄했다. 주현미는 '짝사랑'을 열창하며 F4를 반겼다.

'뽕숭아 유람선'이 출발하자 임영웅은 "유람선 타는 게 꿈이었는데 소원을 이뤘다"고 기뻐했다. 주현미의 노래에 답가로 주현미의 '또 만났네요'를 준비한 F4는 한 소절씩 부를 때마다 꽃 한 송이씩을 주현미에게 선물로 건네 감동을 안겼다.

임영웅은 "선생님 덕분에 유람선도 타 보고 정말 감사하다. 그래서 제가 선물을 준비했다"며 정성이 담긴 손편지를 전달, F4와 주현미의 '러브레터'를 열창했다. 주현미는 "강바람이 쌀쌀한데 F4 덕분에 추위를 잊었다. 서울 야경을 배경으로 프로포즈를 받는 느낌"이라고 고마워했다.

이후 F4는 주현미의 노래 중 제목에 서울의 지명이 들어간 것들을 모아놓은 '주현미 뽕동여지도'를 펼치고 서울의 지명을 하나씩 짚으며 노래에 얽힌 이야기를 들었다.

선상에서 라이브 콘서트가 진행됐고, 이찬원이 먼저 '이태원 연가'를 열창했다. 이찬원은 "이태원에서 프러포즈를 한다는 생각으로 감정을 많이 실어서 불렀다"고 밝혔다. 장민호는 주현미에게 "오늘 그 사람을 만나게 해드리겠다"며 '신사동 그 사람'을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주현미는 "'그 사람' 맞는 것 같다"며 장민호를 껴안았다.

세 번째로 임영웅이 '비 내리는 영동교'를 열창했다. 주현미는 눈물을 글썽이며 "정말 감동이었다. 영동교를 바라보면서 '비 내리는 영동교'를 부르다니, 내 평생 이런 시간이 또 있을까요"고 말했다.

이어 "이런 노래를 부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노래한 지 꽤 오래 됐는데 오늘의 기억을 못 잊을 것 같다"고 임영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영탁이 '잠깐만'으로 선상 콘서트 마지막을 장식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TV조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