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안영미 "방송과 다른 나 보여주고 싶었다"...세미 누드 화보 공개
Posted : 2020-05-25 09:43
안영미 "방송과 다른 나 보여주고 싶었다"...세미 누드 화보 공개

안영미 "방송과 다른 나 보여주고 싶었다"...세미 누드 화보 공개

개그우먼 안영미의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세미 누드 화보가 공개됐다.

안영미의 이번 화보는 지난 22일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홈페이지와 매거진을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에서 안영미는 과감한 상반신 노출 등 파격적인 시도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모델 못잖은 표정 연기와 탄탄한 몸매로 눈길을 끈다.

그는 화보 촬영 후 진행 된 인터뷰에서 "'나 아직 정신력 강한 사람이에요'라고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어요. 사실 개그우먼들이 스스로 망가질 수 있는 건 그만큼 멘탈이 강하다는 의미거든요. 그걸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은 결국 건강한 몸을 보여주는 게 가장 좋겠다란 생각을 했죠"라며 "방송에서 저는 흥청망청 막 사는 것처럼 보이잖아요. 그런 모습 뒤에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는, 의외의 안영미가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라고 밝히기도 했다.


안영미 "방송과 다른 나 보여주고 싶었다"...세미 누드 화보 공개

다음날 안영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하인드컷을 공개하며 소감을 남겼다.

7년 전 누드 화보를 찍었던 안영미는 "30대 초반에 누드 사진을 찍고 38살에 다시 한번 세미누드를 찍어봤어요”라면서 “어릴 땐 마냥 마른몸이 좋은 줄 알고 굶으며 살 빼다가 온갖 질병에 시달렸다. 운동만큼 장점 많은 취미는 없는 것 같다. 건강을 위해서 우리 인둥이(인스타 친구분들을위해 내멋대로 애칭만들어봤음)들 함께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또 두 번째로 화보에 도전한 것에 대해 “툭하면 벗고 찍어서 아무도 안 궁금해하는 거 같음. 그래도 또 찍을 거임. 모델명 벌겅숭이 임금”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코스모폴리탄, 사진캡쳐 = 안영미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