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06명| 완치 10,226명| 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Posted : 2020-05-22 09:30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부부의 세계'에서 제가 나올 때마다 (시청자분들이) 미워하시더라고요. (웃음) 사실 과거 악역을 할 땐 이런 반응이 혼란스럽기도 했습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하면서 캐릭터와 저에 대한 평가를 분리할 수 있게 됐죠. 덕분에 이번 작품에선 두렵지 않았어요. 박인규를 향한 미움이지, 이학주를 향한 미움이 아니니까요."

배우 이학주가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부터 '부부의 세계'까지 작품을 하면서 배운 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최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이학주의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 16일 종영한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드라마는 비지상파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인 28.4%(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드라마계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이학주는 "마스크를 쓰고 다녀서 거리에선 (반응을) 실감하기 힘들지만, 온라인에서 저를 많이 미워하더라. 그래도 좋았다. 욕도 관심의 표현 아니냐. 박인규 캐릭터에 따라오는 자연스러운 반응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극 중 여자친구 민현서(심은우)에 폭력을 일삼고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의 관계를 이용해 한탕을 노리는 박인규의 모습은 섬뜩했다. 이학주는 메인 빌런이자 판을 흔드는 주요 변수로 활약하며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뛰어난 연기력으로 배역을 소화했지만 정작 본인은 박인규의 모든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이학주는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촬영 전 굉장히 두려웠던 것도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캐릭터를 만들면서 '박인규는 동물이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굉장히 굶주렸는데 앞에 먹잇감이 있고, 이를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인 거죠. 그의 행동에 공감할 수 없으니 제 나름대로 서사를 만들었고 이해하기보다는 그저 느끼려 했습니다."

이학주가 박인규 역할을 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건 따로 있었다. 악역 이미지를 얻는 것에 부담은 없었지만 악역답지 못할까 봐 두려웠다고.

"김희애, 박해준 선배님을 무섭게 만들어야 하는 역할인데 '자칫 우스워 보이진 않을까?' 부담이 됐습니다. 전날 저녁부터 잠을 못 잘 정도였죠. 그때마다 감독님과 김희애 선배님의 도움이 컸어요. 리허설하면서 감정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습니다."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부부의 세계'를 비롯한 여러 화제작에서 그의 '밉상' 연기는 드라마에 보는 맛을 더했다.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유진우(현빈)와 정희주(박신혜) 사이를 훼방 놓는가 하면, JTBC '멜로가 체질'에선 아빠까지 된 후 돌연 자신의 행복을 찾겠다고 이혼을 요구하는 노승효 역을 찰떡같이 소화해 미움을 샀다.

"악역으로 욕을 먹는 게 두렵지 않아요. 오히려 배우고 성장하고 있습니다. 사실 과거 악역을 할 땐 혼란스럽기도 했어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하면서 그 평가를 분리할 수 있게 됐죠. 캐릭터에 대한 미움이지, 배우 이학주를 향한 미움은 아니니까요."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진로를 고민하던 때 영화나 방송에 종사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한양대 연극영화과에 진학한 이학주. 이후 필수 과목을 들으며 연기의 매력을 느꼈고 배우의 길을 택했다.

"연기는 타고난 사람이 하는 거라 생각했어요. 그러다 '독백' 수업이 저를 바꿨죠. 필수 과목이라 들었는데 은근히 재밌더라고요. 평소 감정을 잘 안 드러내다 뱉으니 후련하고요. 안 되면 취직하자는 생각으로 졸업 직후에는 토익학원도 잠깐 다녔는데, 단편 영화를 찍은 후 줄곧 이 길을 걷고 있습니다. 두렵지만 재미있는 일이에요."

 "욕, 두렵지 않아" 이학주가 '부부의 세계'로 배운 것

2012년 영화 '밥덩이'로 데뷔한 이학주는 '12번째 보조사제' '폭력의 틈' '날, 보러와요' '왓칭', tvN '오 나의 귀신님' KBS2 '저스티스', OCN '38기동대'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다. 차기작도 이미 결정했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에서 패션 디자이너 역할을 맡아 전작과는 180도 다른 변신을 꾀한다.

"연기를 하면서 다른 사람이 돼 보는 건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입니다. 가장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일단은 오는 대로 '역할에 나를 맡겨보자'라는 생각이에요. 이번 작품으로 제 안에 또 다른 모습을 봐주시면 감사하죠. 다채로운 색을 지닌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M C&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