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넷플릭스 측 "'사냥의 시간', 법원 판단 존중...韓+전 세계 공개 보류" (공식)
Posted : 2020-04-09 09:22
넷플릭스 측 "'사냥의 시간', 법원 판단 존중...韓+전 세계 공개 보류" (공식)
넷플릭스 측이 법원이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 국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9일 오전 넷플릭스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4월 10일로 예정되어 있던 '사냥의 시간'의 콘텐츠 공개 및 관련 모든 행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라면서 "한국을 포함, 전 세계에서 '사냥의 시간'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추후 소식 전해드리겠다"라고 알렸다.

지난 8일 법원은 '사냥의 시간' 해외 세일즈를 담당한 콘텐츠판다가 국내 배급사 리틀빅픽쳐스를 상대로 낸 국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사냥의 시간'은 한국 외 해외 공개가 어렵게 됐다.

콘텐츠판다에 따르면 '사냥의 시간' 국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리틀빅픽처스가 콘텐츠판다에 제기한 계약 해지 역시 효력이 없다는 게 판결이 나면서 콘텐츠판다는 '사냥의 시간'에 대한 해외 판매에 대한 독점 권한을 유지하게 됐다.

앞서 '사냥의 시간'은 코로나19 여파로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전 세계 190여 개국에 선보이는 넷플릭스를 통한 독점 공개를 선택하면서 해외 세일즈를 담당하던 콘텐츠판다에 대한 계약을 해지했다.

이에 대해 콘텐츠판다 측은 '사냥의 시간'을 약 30여 개국에 선판매했고, 추가로 70개국과 계약을 앞두고 있다면서 리틀빅픽처스에 '이중 계약'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국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넷플릭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