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키썸 측 "코로나19 음성 나왔지만, 안전 위해 2주간 자가격리"
Posted : 2020-04-05 16:10
키썸 측 "코로나19 음성 나왔지만, 안전 위해 2주간 자가격리"
래퍼 키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을 판정받았다. 그러나 안전을 위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키썸의 소속사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는 5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키썸은 지난 3일 2주 전 '더쇼'에 함께 출연한 에버글로우의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방송 관계자로부터 전해 들었다"면서 "해당 프로그램 출연 당시, 같은 대기실을 배정받아 사용했기 때문에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키썸을 비롯한 관련 스태프 전원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바로 다음 날인 4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정부 및 관련 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에 따라 안전을 위해 현재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라며 "코로나19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며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키썸도 이날 자신의 SNS 계정에 "여러분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건강합니다. 안전하게 자가격리 후에 돌아오겠습니다! 여러분도 항상 마스크 쓰고 집에 돌아와서 꼭 씻고 손 소독제 바르세요! 다 같이 이겨냅시다!"라며 직접 근황을 전했다.

한편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를 확진 받았다고 알렸다. 에버글로우 멤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안전을 위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황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