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부럽지' 이영자 "이원일♥김유진 결혼하지마" 폭탄 발언 왜?
Posted : 2020-04-05 11:26
'부럽지' 이영자 "이원일♥김유진 결혼하지마" 폭탄 발언 왜?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의 청첩장을 받은 이영자가 결혼 하지 말라는 폭탄 발언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기획 박정규 연출 허항 김진용) 측은 5일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결혼식 청첩장을 전달하기 위해 함께 MBC를 찾아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청첩장과 선물을 손에 든 두 사람의 설레는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부럽지’ 편집실은 물론 ‘전지적 참견시점’ 이영자-전현무-송은이-홍현희-양세형-유병재 등 지인과 만나 결혼과 방송에 대한 솔직한 후기를 들었다고 해 관심을 끈다.

특히 이영자는 두 사람의 청첩장을 받고 “결혼 하지마!”라며 폭탄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급하며 “합방은 가을로 미루라”라고 조언까지 아끼지 않았다고. 이원일-김유진 PD를 혼란에 빠지게 만든 ‘밀당 고수’ 이영자가 또 어떤 이야기를 해줬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잠시 휴식 중인 김유진 PD가 ‘부럽지’ 담당 PD를 대신해 직접 자신들의 영상 편집을 맡기도. 오랜만에 편집기를 잡은 김유진 PD는 ‘천생 PD 본능’을 뿜어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원일 셰프-김유진 PD의 청첩장 전달 현장은 오는 6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