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저희가 더 감사해요”...‘미스터트롯’ TOP7 상남자들 울고 웃긴 ‘사랑의 콜센터’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저희가 더 감사해요”...‘미스터트롯’ TOP7 상남자들 울고 웃긴 ‘사랑의 콜센터’

2020년 04월 02일 13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저희가 더 감사해요”...‘미스터트롯’ TOP7 상남자들 울고 웃긴 ‘사랑의 콜센터’

‘미스터트롯’ TOP7이 ‘사랑의 콜센터’에서 역대급 하모니를 쏟아낸다.

2일 밤 10시 첫 방송하는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힘을 드리기 위해 마련한 특급 이벤트.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무엇보다 ‘사랑의 콜센타’ MC를 맡은 김성주와 붐은 TOP7과 신청자의 전화 연결을 앞두고 “신청곡을 불러 노래방 점수로 100점을 받으면, ‘올하트’를 받았던 당시 황금빛 물결이 터진다”고 전한 데 이어, “신청자에게 선물을 보내드릴 수 있다”는 룰을 공개해 TOP7을 들뜨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TOP7은 “꼭 선물을 보내드리고 싶다”는 의지를 폭발시키며, 다시 한 번 ‘올하트’의 영광을 누리기 위해 경연 때보다 더욱 열정을 불사르면서 무대에 임했다.

각별한 열정을 증명하듯 TOP7은 또 한 번의 레전드 무대들을 대방출하며 ‘황금빛 물결’을 터트려냈고,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올하트’를 받았던 순간의 세리머니를 똑같이 재현하면서 “경연 때만큼 기분이 좋다”라고 기쁨을 만끽했다. 과연 또 다시 역대급 무대를 탄생시키며 ‘미스터트롯’에 이어 두 번째 ‘올하트’를 받아낸 주인공은 누구일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우애 좋던 트롯맨들 사이를 뒤흔든 사건도 발생했다. 한 신청자가 "외모 1위는 장민호"라고 꼽자 나머지 6인이 "2위부터 다 뽑아보자"라며 흥분해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던 것. 팬이 뽑은 외모 순위에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자존심 싸움이 발발한 가운데, 누구도 예상치 못한 충격적 결과에 결국 녹화 도중 자리를 이탈, 녹화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발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드높이고 있다.

또 신청자들은 자신만을 위해서 전심전력으로 노래를 부르는 트롯맨들의 정성어린 세레나데에 수화기 너머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제 마음 속 1000점이다”, “레전드 무대다”라는 극찬을 전하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에 TOP7은 “저희가 더 감사하다”라면서 끝내 고개를 숙인 채 펑펑 눈물을 쏟아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진은 “신청자 오픈 2시간 만에 1500여 건에 달하는 콜 수가 접수됐을 만큼 TOP7을 직접 접하고 싶은 시청자의 뜨거운 열망과 시청자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은 트롯맨들의 절절한 진심이 가득 느껴지는 천상의 하모니의 무대들이었다”라며 “‘미스터트롯’ 당시의 희열을 고스란히 선사하게 될 후속작 ‘사랑의 콜센타’ 첫 회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TV조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