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786명| 완치 5,408명| 사망 162명| 검사 누적 410,564명
소주연 "'김사부2'가 남긴 것? 누구보다 좋은 동료 배우들"
Posted : 2020-02-27 08:05
  •  소주연 "'김사부2'가 남긴 것? 누구보다 좋은 동료 배우들"_이미지




[반말인터뷰 소주연 편은 위 링크를 통해 YTN Star 유튜브 공식계정에서 만날 수 있다.]

“작품을 통해서 함께 한 사람들을 알게 됐다는 게 가장 행복해. 나는 그것만으로도 너무 충분해.”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김사부2’)’에서 맑고 밝은 모습으로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내뿜으며 ‘윤아름’을 완벽히 소화했던 배우 소주연이 YTN Star와 반말인터뷰에 나섰다. 소주연은 지난 25일 종영한 ‘김사부2’에서 사랑스러움과 진지한 모습을 오가며 자신만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2017년 CF를 통해 데뷔한 소주연은 웹드라마 ‘하찮아도 괜찮아’,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내 사랑 치유기', 영화 ‘속닥속닥’ 등을 통해 대중과 만나왔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김사부2’는 그에게 뜨거운 인기를 안겨 준 작품이다.

 소주연 "'김사부2'가 남긴 것? 누구보다 좋은 동료 배우들"

그러나 ‘김사부2’를 통해 배우 소주연이 얻은 것은 단지 대중의 사랑만이 아니었다. 그는 작품을 통해 무엇을 성취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망설임 없이 한석규, 이성경, 안효섭, 김민재, 윤보라, 정지안 등 동료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함께한 배우들을 얻었다고 말했다.

“촬영장에서 모든 배우들이 함께할 때 호흡과 시너지가 너무 좋아 힘이 났어. 촬영이 없는 날에도 자주 뭉쳐 애틋한 감정이 생겼는데, 헤어질 생각을 하면 눈물이 날 것 같아.” 소주연은 무엇보다 현장에서 함께한 동료들이 좋았고, 이들과는 앞으로도 좋을 것 같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소주연은 화제가 됐던 김민재와의 ‘아무노래’ 챌린지에 관한 뒷이야기도 전했다.

소주연과 김민재는 지난달 28일 SNS를 통해 지코의 ‘아무노래’ 챌린지 영상을 공개했다. 드라마의 폭발적인 인기를 증명하듯 영상은 하루 만에 두 배우의 SNS에서 총 10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몰이를 했다.

 소주연 "'김사부2'가 남긴 것? 누구보다 좋은 동료 배우들"

“’아무노래’ 챌린지를 보고 재밌어서 혼자 연습하다 민재한테 춤을 보여줬어. 그런데 민재가 같이 연습해보자고 해서 성경 언니 집에서 같이 찍어봤는데 동영상이 화제가 됐다는 사실도 몰랐어.” 당일 일찍 잠자리에 들었던 소주연은 다음 날 아침이 돼서야 실시간 검색어에 자신의 이름이 올랐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2’는 마지막 회 시청률 27.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마무리됐다. 종영 전 이뤄진 이 날 인터뷰에서 소주연은 “시청률이 올라 제작진과 출연진 모두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말했다. 자신보다 동료의 행복을 먼저 얘기했던 그의 바람대로 ‘김사부2’는 유종의 미를 거두며 많은 이들의 가슴에 진한 감동을 안겼다.

(▷ [반말인터뷰③] '김사부2' 소주연 "자연을 닮은 배우로 기억되고 싶어"로 이어짐.)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촬영·편집 = YTN Star 이준혁 PD (xellos9541@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