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꿈의 기록 30% 돌파, 감히 상상 못했다"
Posted : 2020-02-21 11:28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꿈의 기록 30% 돌파, 감히 상상 못했다"
서혜진 TV조선 예능국장이 '미스터트롯' 시청률이 30%를 넘긴 데 대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한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8회는 1부 26.591%, 2부 30.40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 종합편성채널 사상 최초로 마의 30% 돌파에 성공했다. 역대 예능 가운데 30%대 시청률은 전성기 시절 KBS '1박2일'이나 2000년대 초 '개그콘서트' 정도라 더욱 화제다.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꿈의 기록 30% 돌파, 감히 상상 못했다"

서 국장은 21일 "방송가의 꿈의 기록이라 여겨졌던 마의 30% 벽을 뛰어 넘어 매우 기쁘다. 처음 '미스터트롯'을 시작할 때만 해도 감히 상상도 못했던 수치다"라며 "특히 요즘과 같은 다채널 플랫폼 시대에 이뤄낸 기적같은 성과기에 더욱 감회가 새롭다. 모든 것이 전부 시청자 여러분 덕"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본 방송으로는 단 3회 만이 남은 상황이다. 동요되거나 흔들리지 않고 늘 그랬듯 초심을 잃지 않고 시청자 여러분이 즐거울 수 있는 무대를 선보이기위해 최선을 다 다하겠다. 역시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트롯맨들을 끝까지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미스터트롯' 8회에서는 임영웅이 영예의 3라운드 '진'을 차지했다. 임영웅을 비롯해 영탁, 김호중, 김희재, 신인선,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 나태주, 김경민 등이 준결승에 진출하게 되면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제공 = TV조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