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김정현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죽음 몰랐다…서단 지켜 다행”
Posted : 2020-02-21 08:00
 김정현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죽음 몰랐다…서단 지켜 다행”
tvN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사랑의 불시착’에서 숨겨진 사연을 가진 능구렁이 사기꾼 구승준을 연기하며 서지혜와 애틋한 사랑을 보여준 배우 김정현이 극 중 결말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지난 16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김정현은 윤세리(손예진)의 오빠와 사업 중 거액의 공금을 횡령해, 북한으로 도망친 사업가 구승준 역할을 맡아, 현빈·손예진·서지혜와 호흡을 맞추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서단(서지혜)과의 로맨스는 리정혁(현빈)과 윤세리 커플 만큼이나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과 지지를 받았다.

김정현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사랑의 불시착’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정현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죽음 몰랐다…서단 지켜 다행”

이날 김정현은 극 중 죽음을 맞이한 결말에 대해 “결말이 모르는 상태였고, 구승준이 죽을 줄 몰랐다. 마지막회 대본을 받고 16회 초반에 죽는 것을 보니 조금 아쉬웠다”라며 “그래도 죽음을 통해 구승준이 또 다른 성장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극 중 구승준은 서단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진다.

이에 대해 김정현은 “서단을 구하는 장면이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단이가 없으면 돈이 있어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고, 돈을 지키기 위해 사는 생활의 무의미함을 깨달은 승준이가 결국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죽음 몰랐다…서단 지켜 다행”

화제가 됐던 서단 구출 장면에 대한 뒷이야기도 전했다. 김정현은 “총을 맞은 상태에서도 서단을 향해 ’남쪽에서 클레이 사격 좀 했다”’고 말하는 것은 자신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당시 대사는 서단을 구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 그녀를 안심시키기 위한 구승준의 마음이 담겼다는 것. 김정현은 자신의 아이디어를 드라마에 적절하게 녹여준 제작진을 향해 감사 인사도 전했다.

그는 “구승준의 죽음으로 시청자들이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고, 승준이가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감사하고 보람되며 기분 좋은 일”이라며 “과분한 사랑을 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정현은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한 이후 ‘질투의 화신’,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학교 2017’,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간’ 등에 출연해 배역과 혼연일체되는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탄탄한 연기 세계를 만들어왔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 이후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메이져세븐컴퍼니]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