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임현주 아나, '노브라 챌린지' 악플에 "위축되지 않을 것...단호히 대처"
Posted : 2020-02-20 13:49
임현주 아나, '노브라 챌린지' 악플에 "위축되지 않을 것...단호히 대처"
방송을 통해 '노브라 챌린지'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계속되는 논란에 심경을 전했다.

임 아나운서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임 아나운서는 "의견을 말했을 뿐인데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다"며 "순서가 틀렸다. 나는 어느 쪽에 서서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그저 내가 갖는 의문점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노브라 챌린지에 동참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무엇이 옳다 그르다 강요한 적이 없다. 받아들이고 말고는 그것 역시 각자의 선택이므로"라며 자기 생각을 다른 이들에게 강요하려는 행동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한 임 아나운서는 "(이슈가 된 후) 괜찮냐 걱정하는 연락을 많이 받았다. 무조건적인 비난을 하는 댓글에는 상처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고맙다는 응원도 함께"라며 "스스로 놀랄 만큼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공통으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언급하지 않는다. 이것이 MBC에서 '시리즈M'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한 노브라 챌린지’라는 것 말이다. 공식적인 프로그램 촬영이었음을 여러 차례 밝혔음에도, 그 전제를 빼야 '혼자서 생방송에서 노브라를 한 것을 굳이 밝히며 성별갈등을 조장하고 관심받고 싶어하는 아나운서'라는 어그로가 가능한 것"이라며 "세상의 다양한 의견을 무척 존중하지만 왜곡된 편집으로 이슈를 만들고 반응을 얻는 건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악플 대한 대응 방침도 밝혔다. 임 아나운서는 "다만 추후에도 계속된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대의적인 차원에서"라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선택과 변화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의미 있는 선택과 변화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이야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을 통해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방송 후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해 보는 것이었다"라고 취지를 설명하며 "'노브라'로 생방송 하던 날 약간의 용기가 필요했지만 겉으로 티 나지 않아서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렇게 해보고 나니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 뭐든 시작이 망설여지는 법이다. 공감과 변화는 서서히"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쳐 =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