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얼굴 흉터가 숙제" 하정우↔병원장 문자 공개...검찰 조사 주목 (종합)
Posted : 2020-02-20 09:32
"얼굴 흉터가 숙제" 하정우↔병원장 문자 공개...검찰 조사 주목 (종합)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하정우와 병원장 간의 문자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하정우 측이 해당 문자를 근거로 "약물 남용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향후 검찰 수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뉴스A'에서는 하정우 측근이 제공한 하정우와 성형외과 원장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대화 내용이 보도됐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월 하정우가 병원 측에 '소개를 받고 연락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원장은 시술 날짜와 시간을 조율했다. 병원장은 '앞으로 과제는 흉터인데, 시술 후 열흘 안에 3번 내원하라'고 했고, 하정우는 '흉터가 가장 큰 숙제'라고 답했다.

하정우의 측근은 이와 관련해 "흉터가 깊어 수면 마취 없이는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팠다"고 프로포폴 사용은 치료 목적이었음을 강조했다. 친동생 이름으로 차명 투약한 의혹에 대해서는 "문자메시지로 진료를 예약했기에 병원에서 어떤 이름으로 기록했는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얼굴 흉터가 숙제" 하정우↔병원장 문자 공개...검찰 조사 주목 (종합)

같은 날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도 하정우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다룬 가운데, 제작진이 문제의 병원을 찾아갔다. 하지만 확인 결과 2개월 전 병원 원장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구속돼 병원은 문을 닫은 상태였다. 건물 주차장 관계자는 "연예인과 재벌들이 많이 왔었다"고 말했다.

한편, 하정우의 소속사는 워크하우스컴퍼니는 지난 18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프로포폴 투약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는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며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동생의 이름으로 차명 진료를 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남은 것은 검찰의 수사 결과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하정우의 프로포폴 투약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하정우는 현재 영화 일정상 해외 체류 중이지만, 소속사를 통해 성실하게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상황이다.

하정우가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반박했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실명이 거론된 만큼 향후 활동도 시선이 쏠린다. 그는 지난 5일 개봉 영화 '클로젯'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있는 데다, 최근 영화 '보스턴 1947' 촬영을 마쳤다. 이후 '피랍', 드라마 '수리남' 등에 출연 할 예정이다.. 영화계 관계자들은 아직 명확한 결과가 나온 것이 없고 하정우가 강경하게 부인하고 있는 만큼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쳐 = 채널A '뉴스A', SBS '본격연예 한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