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봉준호 감독이 말하는 드라마 '기생충'..."깊게 파고들 것"
Posted : 2020-02-19 15:45
봉준호 감독이 말하는 드라마 '기생충'..."깊게 파고들 것"
"깊게 파고들 것이다"

봉준호 감독이 HBO 드라마 시리즈로 만들어지는 '기생충'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봉 감독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기자회견에서 "'빅쇼트' '바이스' 등을 연출한 아담 맥케이 감독이 작가로 참여한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어 "'기생충'이 애초에 가지고 있는 주제의식, 동시에 빈부격차에 대한 이야기를 영화와 마찬가지로 블랙코미디와 범죄드라마 형식으로 깊게 파고들 것"이라며 "HBO '체르노빌' 시리즈처럼 5~6편의 에피소드로 완성도 높은 TV시리즈로 만들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크 러팔로와 틸다 스윈튼이 나온다고 기사가 났는데 공식적인 사안은 아니다. 현재 이야기의 방향과 구조를 논의하고 있다. 시작단계라고 볼 수 있다. 아담 맥케이 감독님과 HBO 측과 순조롭게 첫발을 내디뎠다"라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설국열차'가 오는 5월에 공개되는데, 2014년~2015년부터 준비한 것이다. '기생충'도 시간이 꽤 걸릴 거라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봉 감독 인터뷰에 따르면 드라마 '기생충'에는 문광(이정은)이 비 오는 날 상처를 입고 돌아오는 이유, 민혁(박서준)과 연교(조여정) 사이의 미묘한 기류 등 영화보다 더 세부적인 에피소드가 담길 예정이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