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밥먹다' 이상아 "세 번의 결혼과 이혼...거식증까지"
Posted : 2020-02-18 09:27
'밥먹다' 이상아 "세 번의 결혼과 이혼...거식증까지"
세 번의 결혼과 이혼부터 거식증까지. 배우 이상아가 그간의 굴곡진 인생사를 돌이키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배우 이상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혜수, 하희라와 함께 8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활약한 이상아는 원조 책받침 여신으로 꼽힌다. 그는 인기가 절정이었던 시기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이상아는 당시를 돌이키며 "(상대가) 운명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라며 4개월 연애하다가 결혼을 하게 됐다. 부모님을 소개 받는 날 남자 쪽 부모님이 다치면서 병문안을 가게 됐고 결혼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결혼을 이렇게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두번째 결혼은 첫번째 이혼 후 1년 만에 이뤄졌다. 이상아는 “계산적으로 결혼했다. 첫번째 실패했기 때문에 이제 여유있는 사람과 결혼하겠다고 생각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2세 계획을 가졌다. 언론에 혼전 임신이 알려졌다. 하지만 결혼 일주일 전 남편이 결혼하지 말자고 했다. 결혼식장에서 울었다”고 설명했다.

두번째 이혼의 이유는 불어난 빚 때문이었다. 이상아는 "빚이 너무 많아졌다. 7~8억 정도였다. 조금씩 갚기도 하고 협박 전화도 받았다. 제가 보증을 다 서줬다. 답답해하는 분들도 많지만 부부가 잘 살기 위해서 해보려고 하는건데 부탁을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라고 털어놨다. 

두번째 이혼 이후 다음 결혼을 서두른 이유는 아이가 어릴 때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이상아는 "결혼은 곧 가족이라는 그림을 갖고 있었다. 딸이 어릴 때 새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그때 당시에 힘들었는데 저를 도와준 남자가 있었다. 이런 남자는 의지하면서 살수 있겠다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빚이 또 한번 발목을 잡았다. 이상아는 "13년 살았다. 힘들어서 헤어졌다. 결혼할수록 빚이 늘어났다. 또 바닥을 치니까 헤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딸에 대해선 미안함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상아는 "딸은 내가 남자 만나는 것 정말 싫어한다. 저에게 화를 내고 울면서 하는 이야기가 '엄마처럼은 안산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상아는 "나한테 결혼이 또 있을까? 불안하더라"면서도 "저는 혼인신고를 좋아하는 것 같다. 가족이 내 것이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외에 이상아가 김수미에게 털어놓은 고민은 10년째 입맛이 없다는 것. 이상아는 “하루에 한끼 먹는다. 최소한의 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만 먹는다. 맛집 찾아가는 사람들을 제일 이해 못한다. 그런 지는 10년 됐다”고 말했다.

다이어트를 하다 보니 거식증에 걸리기도 했다. 이상아는 “지금도 벌써 눈으로 먹었다. 보기만 해도 이미 먹은 듯하다. 뷔페가면 아예 못먹는다. 출산하고 체질이 바뀌면서 98kg까지 쪘다. 그때 너무 지옥 같았다. 그 이후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김수미의 밥은 먹고 나니냐' 시청률은 0.7%(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전 회(0.7%)와 동일한 수치를 보였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플러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