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미우새' 송가인 노래교실→임·탁·민 돌싱상련...동시간대 예능 1위
Posted : 2020-02-17 09:28
'미우새' 송가인 노래교실→임·탁·민 돌싱상련...동시간대 예능 1위
‘미운 우리 새끼’가 송가인의 노래교실에서부터 짠내 폭발한 돌싱트리오 결성 사연으로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1.1%, 12%, 10.4%로 같은 시간대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 7.7%, 9.6% 을 제치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2%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8%까지 치솟았다.

이날 대세 트로트퀸 송가인은 어머니 패널을 위해 ‘깜짝 노래 교실’을 열고 원포인트 레슨을 해줘 눈길을 끌었다. 토니 어머니는 노래 한 소절을 시키자 “목이 아파서 못한다”고 발뺌하다가 즉흥적으로 여러 곡을 선보이는 등 특유의 '밀당 창법'으로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이에 가인은 "가사의 내용에 집중한다. 그래서 더 진심으로 부르려고 한다"며 노하우를 알려줬다.

또한 그녀는 두 조카가 국악 집안답게 동요 대신 민요를 부르며 자랐다며 조카 바보 면모도 선보여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송가인은 "판소리를 15년 했으니까 트로트로 쉽게 전향했는데, 하면 할수록 트로트가 어려웠다. 처음에는 트로트를 불러도 남들이 듣기에는 판소리 같다고 하더라. 그래서 공부를 정말 많이 했다"며 남모를 고충을 겪은 사연도 털어놨다.

한편, 이날 최고의 13.8%까지 끌어올린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임원희x탁재훈x이상민 ‘돌싱 트리오’ 였다. 기타를 배우려는 임원희는 집에 ‘탁궁커플’ 탁재훈과 이상민을 초대했다. 원희가 기타 반주와 노래를 서로 맞추지 못하자 상민은 “옛날 사랑했던 사람이 앞에 있다고 생각하라”며 감성 충전 레슨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집앞 단골 포차에 간 세 사람은 ‘돌싱 트리오’의 외로움을 털어놓아 역대급 짠내가 폭발했다. 특히, 상민과 원희는 재훈에게 “형은 그래도 자식이 있잖아요?”라며 부러움을 전했으나, 재훈은 “제주도에서 혼자 아팠을 때 정말 서럽더라”고 전해 서로 알 것 같은 ‘돌싱상련’에 짠함이 전해졌다. 이 장면은 13.8%까지 분당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홍진영, 홍선영 자매는 새 식구로 들인 강아지 ‘먼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생후 5개월밖에 안된 먼지에게 진영은 "3개월부터 조기 교육을 해야 한다"며 사료를 이용한 훈련에 도전했다. 이에 선영이 옆에서 먹는 소리를 내며 먼지를 유인해 훈련을 방해하자 신경전을 펼쳤다. 또 진영이 김치찜을 배달해서 먹자 선영은 커다란 김치찜 쌈으로 한입만 찬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놀란 진영은 “입안이 도대체 얼마나 큰 거야?”라고 하자 선영은 “입 안이 동굴”이라고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국은 설을 맞아 3대가 함께 고향에 내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 안에서 종국의 조카 리원이가 “할머니 꿈이 뭐였어요?”라고 집요하게 묻자 종국의 어머니는 “할머니도 공부를 안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에 종국은 “내가 누굴 닮았나 했더니 엄마를 닮았구나!”라며 ‘45년만에 밝혀진 출생의 비밀’을 밝혀 웃음이 끊이지 않는 패밀리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쳐 = '미우새' 방송화면]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