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엑스엑스' 하니 "가장 좋았던 반응은 '하니 닮았다'"
Posted : 2020-02-15 17:35
 '엑스엑스' 하니 "가장 좋았던 반응은 '하니 닮았다'"
"드라마 ‘엑스엑스’를 하면서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배울 수 있어 정말 즐거웠다."

맑고 싱그러운 에너지는 그대로였다. 연기에 관해 이야기할 때는 진중함이 돋보였다. "EXID 하니, '엑스엑스' 나나, 안희연"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하니의 도전은 이제 시작이다.

그룹 EXID 멤버에서 연기자로 성공적인 첫발을 뗀 하니가 반말인터뷰 서른 두번째 주자로 나섰다. 살갑고 붙임성 있는 성격까지 환한 미소와 긍정 에너지가 순식간에 주변을 물들였다. 가수에서 연기자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기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를 풀어놨다.

하니는 지난달 방송을 시작한 MBC 드라마 '엑스엑스'에서 주인공 윤나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드라마는 공개 6회 만에 누적 조회수(2월 11일 기준) 750만을 기록했고 지난 14일 방송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작품을 선보인 소감을 묻자 하니는 "살면서 새로운 걸 시도할 수밖에 없는 직업인 것 같다. 배우도 그중 하나"라면서 "'엑스엑스' 나나를 통해 세상을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타인과의 관계를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고 했다.

 '엑스엑스' 하니 "가장 좋았던 반응은 '하니 닮았다'"

캐릭터와 비슷한 점도 언급했다. 하니는 "비슷한 점은 무슨 일이 생겼을 때 나 혼자 생각하는 경향?"이라면서 "혼자 소화하고 이해하고 넘어가려고 한다. 오히려 털어놓으면 쉽게 풀리지 않나. 그렇지 못해 몇 년간 고치려 노력 중이었고 많이 고쳐졌다. 관계가 더 잘 유지되는 느낌"이라고 고백했다.

다른 점에 대해서는 "나나와 달리 오지랖이 넓지 않다. 실제로는 나서는 걸 별로 안 좋아하고 장담하는 걸 힘들어한다. '확실해' 이런 말을 잘 못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반응은 "하니 닮았다"라는 말이다. 하니는 "드라마 관련해 '하니 닮아서 보러 왔는데 하나더라'라는 댓글을 봤다. 나나라는 캐릭터로 먼저 다가간 것 같아 정말 좋고 뿌듯하더라"면서 "앞으로도 내가 출연한 작품을 보고 '누구지?'라는 생각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반말인터뷰-하니 편'은 YTN Star 유튜브 공식계정을 통해 만날 수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