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문복, 전 여친 폭로글에 심경 토로 "선은 넘지 말아야지"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장문복, 전 여친 폭로글에 심경 토로 "선은 넘지 말아야지"

2020년 02월 12일 11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장문복, 전 여친 폭로글에 심경 토로 "선은 넘지 말아야지"
그룹 '리미트리스'의 멤버 장문복이 심경을 고백했다.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할많하않"이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장문복과 만나게 된 배경부터 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폭로했는데, 장문복은 이 글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에서 A씨는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장문복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이후 A씨는 장문복과 교제하게 됐으나 교제 후 연락문제, 여자문제로 자주 다퉜고 장문복이 금전을 요구하거나 성관계를 강요할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편 이와 관련 장문복의 소속사 관계자는 YTN Star에 "사생활의 영역"이라며 "글의 진위 여부를 현재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