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786명| 완치 5,408명| 사망 162명| 검사 누적 410,564명
"실력·멘탈 성장했다" 로켓펀치, 가요계에 날리는 '레드 펀치'(종합)
Posted : 2020-02-10 17:06
 "실력·멘탈 성장했다" 로켓펀치, 가요계에 날리는 '레드 펀치'(종합)
걸그룹 로켓펀치가 더욱 당돌해진 모습으로 컴백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는 로켓펀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현장은 로켓펀치를 보기 위한 취재진으로 가득했다. 지난해 8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 펀치' 이후 약 6개월만의 컴백이다.

먼저 로켓펀치 리더 연희는 "공백기 동안 쉬지 않고 성장하기 위해 노력했다. 1집 때는 보이지 않았던 또 다른 색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실력, 멘탈적인 부분 모두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로켓펀치는 이번 신보를 전체적으로 소개해주는 프리뷰 시간을 가졌다. 로켓펀치는 "이전의 발랄함에 당당함과 강렬한 이미지가 더해진 곡이 많다. 레드가 주는 뜨거운 열정, 치명적인 느낌을 통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실력·멘탈 성장했다" 로켓펀치, 가요계에 날리는 '레드 펀치'(종합)

로켓펀치는 이번 신보 수록곡중 3번 트랙에 자리하고 있는 'So solo'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화려한 의상과 더불어 파워풀한 안무로 이목을 집중시킨 로켓펀치는 "쌓아놨던 에너지를 담아 열심히 했다. 우리의 열기가 팬분들에게도 전달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So solo'는 현아의 '플라워 샤워', 워너원의 '술래' 등을 작업한 프로듀싱 팀 스페이스 원의 곡으로 하우스풍의 레트로 팝 스타일 곡이다. 후렴의 미니멀한 악기 구성과 독특한 화성 진행, 화려한 코러스가 곡의 포인트다. 혼자서도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꿈을 향해 달려가는 빛나는 순간, 내 미래의 주인공은 오로지 나 하나뿐, 누구보다 자신을 사랑하는 당찬 모습을 가사에 담았으며 도도하면서도 당찬 로켓펀치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이후 로켓펀치는 신보 타이틀곡 '바운시'(BOUNCY)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화려하면서도 통통 튀는 콘셉트의 뮤비는 로켓펀치만의 상큼함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로켓펀치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강렬함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신곡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빠른 안무와 멜로디가 인상적이었다.

'바운시'는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세상을 향해 외치는 가사들이 로켓펀치의 미래에 당찬 포부를 보여준다.

로켓펀치는 "이전 콘셉트와 다소 다른 점이 있지만 어렵게 생각하진 않았다. 우리 안에 있던 모습을 꺼낼 수 있었던 기회여서 좋은 경험이 됐다"라고 말했다.

 "실력·멘탈 성장했다" 로켓펀치, 가요계에 날리는 '레드 펀치'(종합)

앞서 로켓펀치는 데뷔 타이틀곡 '빔밤붐'으로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도 로켓펀치는 야무진 꿈을 갖고 있었다. 로켓펀치는 "1위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더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이번에도 1위를 노려보려 한다"며 자신 있는 웃음을 지어 보였다.

마지막으로 로켓펀치는 "이번 앨범을 통해 확실히 성장했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많은 사람들에게 '두근거림'을 선물 하고 싶다"라고 끝말을 남겼다.

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 등 총 6명의 멤버로 구성된 '로켓펀치'는 비주얼은 물론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다양한 면모를 갖춘 올라운더 그룹으로 떠오르고 있다.

로켓펀치라는 그룹명은 '단조로운 세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의미를 담아 로켓펀치가 선사하는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대중의 일상에 밝은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바람이 그룹명에 담겨 있다.

로켓펀치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레드 펀치'를 공개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