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종원 "하니, 노력파…대본 보고 깜짝 놀랐다"
Posted : 2020-01-25 13:00
 이종원 "하니, 노력파…대본 보고 깜짝 놀랐다"
"하니 씨는 정말 노력파예요. 손에 쥔 대본을 보고 깜짝 놀랐죠."

배우 이종원이 드라마 '엑스엑스(XX)'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하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근 반말인터뷰로 YTN Star와 만난 이종원은 "이번 드라마를 촬영하며 기뻤던 건 너무나 감독, 작가님을 비롯해 좋은 동료들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지난 24일 첫 방송한 MBC 새 드라마 '엑스엑스'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지 않고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 'XX'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이종원 "하니, 노력파…대본 보고 깜짝 놀랐다"

이종원은 이 드라마에서 바텐더 윤나나(하니)의 절친 왕정든 역을 맡았다. 과거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의 절친과 바람이 나 억울한 마음을 5년째 가지고 있는 윤나나 옆에서 살갑고 밉지 않게 조력자가 되어주는 인물이다.

이종원은 이번 촬영을 하면서 가장 자주 만난 배우로 하니를 꼽으며 "정말 많은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는데 그중 하나를 고르자면 노력파"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본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캐릭터 분석을 꼼꼼히 한다. 그 결과가 페이지마다 빼곡히 쓰여 있다"면서 "덕분에 나도 도움을 받고 열심히 하게 된다. 연기한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대사를) 주고받을 수 있어 좋았다"고 고마워했다.

 이종원 "하니, 노력파…대본 보고 깜짝 놀랐다"

또 다른 배우 황승언의 첫인상은 강렬했다고. 이종원은 "내가 남자지만 걸크러시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 대본 리딩 때 처음 봤는데 아우라가 있더라"라고 만남 당시를 돌이켰다.

'엑스엑스'는 그가 데뷔 후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첫 TV드라마. 이종원은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배우를 꿈꿨을 때부터 정한 목표가 있어요. 탁월한 소화력으로 작품마다 다른 얼굴을 보여주는 거죠. '이 사람이 그 사람이었구나'라는 말을 꼭 듣고 싶어요. 이번 작품이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랍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 YTN Star 이준혁 PD (xellos9541@ytnplus.co.kr),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