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99억의 여자' 정웅인 "진짜 사이코냔 말 들어..악역은 매력적"
Posted : 2020-01-24 07:00
 '99억의 여자' 정웅인 "진짜 사이코냔 말 들어..악역은 매력적"
20년차 배우 정웅인이 악역에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서울 논현동 모처에서 KBS 드라마 '99억의 여자' 종영 인터뷰에서 진행됐다. 정웅인은 "댓글 중에 '정웅인 진짜 사이코 아니냐'는 댓글을 봤는데, 기분이 그렇게 좋더라"며 웃었다.

이날 종영한 '99억의 여자'에서 정웅인은 정서연(조여정 분)의 남편 홍인표 역을 맡아 소름끼치게 실감나는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열등감과 분노를 아내에게 쏟아내고 폭력을 휘두른다. 남들 앞에서는 젠틀하고 다정하지만 목적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홍인표는 매사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으로, 머리가 좋은 엘리트 소시오패스다.

정웅인은 "너무 악역이라 처음엔 사실 아내가 반대를 했었다"며 "저보고 진짜 사이코 같다고 한 그 댓글 역시 아내가 찾아서 보여줬는데 '적당히 하면 안 되냐'고 하더라. 그래서 아내에게 '밥벌이를 어떻게 적당히 해?'라고 답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악역은 재밌고 매력적이다. 극단적인 캐릭터라 표현이 가장 쉽기도 하다. 정치인이나 회사원 연기가 오히려 어려운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이 드라마가 자신에게는 '99역의 남자'라고 했다. 정웅인은 "이번에 엘리트, 젠틀한 모습, 사이코 같은 모습, 살인하는 모습 등 다양한 역을 보여줬기 때문에 99역을 소화한듯한 느낌이 든다"며 "매력있는 캐릭터 였음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어느새 훌쩍 컸다는 딸들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그는 "막내가 벌써 초등학교 2학년"이라며 "자극적인 장면이 많아서 딸들에게 이 드라마를 못 보게 했다. 그런데 딸들이 어디선가 듣고 와서 '왜 땅에서 나왔어?' '왜 사람한테 사포질을 했어?'라고 묻는다"고 답했다.

또 "주변 사람들이 제 아내에게는 '집에선 괜찮냐'고 물어본다더라"며 "이번 역할 임팩트가 많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웅인은 지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남자 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홍인표로서 강렬한 존재감을 인정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악역으로 상도 받고 세상이 변했다"고 했다.

악역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이 두렵지 않냐는 질문에는 "하나도 두렵지 않다면 거짓말이지만 배우로서 이미지 굳어지는 게 무서워서 연기를 멈추지는 않으려 한다. 실제로 후배들에게도 악역이나 코믹 이미지가 무서워서 스펙트럼 넓히는 것을 두려워 하지 말라고 조언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큐로홀딩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