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99억의 여자' 이지훈, 충격적 죽음...오나라 반격 시작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99억의 여자' 이지훈, 충격적 죽음...오나라 반격 시작

2020년 01월 23일 11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99억의 여자' 이지훈, 충격적 죽음...오나라 반격 시작
'99억의 여자' 이지훈이 죽음을 맞았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한 KBS 2TV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에서 이재훈(이지훈)은 강태우(김강우)와 윤희주(오나라)에게 레온(임태경)의 정체를 알리려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이재훈은 자수하려는 찰나에 괴한들에게 납치되어 대영테크로 끌려갔다. 이재훈의 문자를 받고 수상하게 여기며 돌아온 정서연(조여정)은 그가 납치되는 모습을 발견하고 강태우에게 연락했다. ​하지만 정서연이 대영테크로 들어갔을 때 이재훈은 칼을 찔린 채 사경을 헤매고 있었다. 게다가 강태우를 죽이는 데 실패한 서민규(김도현)도 레온의 손에 죽임을 당했다.

​이재훈은 사력을 다해 윤희주에게 전화를 걸었고 "미안하고 사랑한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 이재훈은 정서연에게 다니엘 킴이 레온이라고 말한 후 곧 의식을 잃었고, 정서연은 오열하며 곁을 지켰다.

정서연, 윤희주, 강태우가 레온의 정체를 알아채고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하며 숨막히는 전개를 이어갔다. 레온은 뻔뻔하게 이재훈의 빈소를 찾아 윤희주에게 위로를 전하고, 남편에게 무슨일을 맡겼냐고 묻는 윤희주에게 레온은 "VIP 클럽을 맡겼다"라며 남편의 유지를 계속 이어갔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이후 정서연이 윤희주에게 다니엘 킴이 레온이라는 사실을 알리자 윤희주는 레온이 조문을 다녀간 뒤 그동안의 정황을 종합해 이미 알고 있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윤희주는 자수하겠다는 정서연에게 "만약 내가 레온을 처단하는 걸 방해하면 너부터 죽이겠다"며 무섭게 경고하고 레온을 향한 복수를 예고했다.

한편 이재훈의 빈소를 멀리서 지켜본 홍인표(정웅인)는 "월척을 낚을 타이밍"이라고 하며 레온에 대한 반격을 암시해 긴장감을 높였다. 강태우는 서민규가 죽기 전 보낸 메일을 확인하고 김석(영재)에게 메일 속 사이트의 비밀을 풀게 했다. 강태우는 김석이 찾아낸 리스트들이 해외에 산재되어 있는 레온의 비밀계좌임을 밝혀냈다.

태우는 이 사실을 정서연에게 알렸고,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장금자가 두려움을 내비치자 강태우는 다시 한번 레온에 대한 복수를 다짐했다. 정서연이 강태우에게 자신이 레온의 곁에서 비밀 계좌를 풀 열쇠를 찾겠다고 하며 '속죄할 기회를 달라'고 하자 강태우는 "너무 늦었다"고 말하면서도 정서연의 진심을 느끼며 '함께 방법을 찾아보자'고 하며 떠났다.

윤희주의 반격이 시작됐다. 그는 레온을 만나 VIP투자클럽에 합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희주는 강태우에게 3년 전 투자 사기와 같은 양상이라며 투자 클럽에 들어가 놈의 약점을 잡겠다는 계획을 전하자 강태우는 "윤희주씨가 실패해도 다른 방법이 있습니다"라고 답해 마지막 전개에 대한 흥미를 고조시켰다.

​레온의 비밀리스트의 암호를 찾기 위해 애쓰던 김석은 강태우에게 암호를 풀기위해선 레온이 가진 암호저장장치가 필요하다고 얘기했다. ​강태우는 정서연에게 전화를 걸어 레온의 귀중품들에 대해 물었다. 장금자는 레온을 잡으려는 정서연를 만류하며 힘들면 그냥 떠나라고 조언하지만 서연은 "속죄할 수 있는 길은 이 길 밖에 없다"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장금자는 정서연에게 "그렇게 중한 물건이면 그 놈이 항상 몸에 지니고 다녔을거다"라고 암호를 풀 열쇠에 대한 단서를 남겼다.

다음날 평상시와 다름없이 레온을 찾아가 VIP 투자클럽 리스트를 검토해 보겠다며 미끼를 던진 정서연은 잠시 레온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레온의 소지품들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 시각 강태우도 리스트의 암호를 풀 단서로 레온의 반지를 주목하고 레온의 사무실로 향하고, 윤희주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조실장을 보냈다. 레온을 잡기 위한 장치인 듯 폭파장비를 조립한 홍인표도 레온에게 향하던 그때, 레온의 반지속에서 칩을 찾아낸 정서연이 급히 자리로 돌아왔다. 이어 나타난 레온에게 정서연은 먼저 가겠다고 하자 레온이 정서연을 불러 세우며 "도둑질은 나쁜 것"이라고 말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후 정서연에게 다가간 레온이 정서연의 주머니를 뒤져 칩을 찾아내고 "이번이 두번째예요. 내 돈 99억, 그걸 훔친 건 잊어버렸어요?"라며 정서연을 경악하게 만들어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오늘(2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하는 '99억의 여자'는 시청률 면에서는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남다른 개성을 살렸다. 이지훈이 죽음을 맞은 후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하는 스토리 전개에 기대가 모아진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제공 = KBS 2TV]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